• 맑음동두천 29.6℃
  • 맑음강릉 32.1℃
  • 연무서울 29.7℃
  • 맑음대전 30.1℃
  • 구름조금대구 31.1℃
  • 구름조금울산 31.7℃
  • 구름많음광주 30.5℃
  • 구름많음부산 24.4℃
  • 구름조금고창 30.1℃
  • 구름많음제주 23.9℃
  • 맑음강화 25.2℃
  • 맑음보은 29.3℃
  • 맑음금산 29.6℃
  • 구름많음강진군 28.1℃
  • 맑음경주시 33.4℃
  • 구름많음거제 28.0℃
기상청 제공

지역소식

파주 출신 미국 유학생, 컨퍼런스 참가 해외입양인 가족에 봉사

미국 노스웨스턴대학에 재학중인 파주 출신 유학생이 모교 ‘해리스홀’에서 진행된 ‘해외입양인 70년 컨퍼런스’에 참가한 한국인 가족과 입양인이 언어소통이 되지 않아 애를 먹자 통역을 자처하고 나섰다. 또한 학교 탐방에 안내를 하는 등 도움을 줘 가족들이 고마움을 전했다.




 미국 노스웨스턴대학에서 통계학 박사 과정을 밟고 있는 고영민(26) 씨는 지난 14일 모교 해리스홀에서 열린 해외입양인 컨퍼런스에 참가한 해외입양인 최윤미(42) 씨를 만나기 위해 한국 충북 단양에서 온 김복숙(74) 씨 가족이 언어가 달라 소통에 어려움을 겪자 통역에 나서는 등 봉사 활동을 했다. 고영민 씨는 문산에서 예식장과 요양원을 운영하는 고성일 국민대 교수의 둘째 아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고영민 씨의 안내를 받은 최윤미(April Snoparsky) 씨는 1982년 충북 단양에서 태어난 지 4개월 만에 미국 조지아 주로 입양됐다. 당시 입양 서류에는 친모가 미혼모였으며 친부를 찾지 못해 입양을 결심한 것으로 기록돼 있다. 그러나 이는 사실과 다른 것으로 알려졌다.


 2011년 필라델피아에서 로스쿨을 졸업한 후 변호사 생활을 하고 있는 최 씨는 친구 소개로 남편을 만나 2014년 결혼과 함께 버지니아 주 알링턴에 살고 있다. 그러나 양부모가 얘기해준 입양 과정이 사실이 아니라는 것을 알게 된 최 씨는 친가족 찾기에 나서 2023년 충북 단양에 거주하고 있는 어머니 김복숙 씨 등 가족을 만났다.


 최 씨 가족은 통역과 학교 탐방에 도움을 준 고영민 씨에게 고마움을 전하며 다시 만나게 되면 충북 단양에서 자신이 농사짓고 있는 마늘을 선물하고 싶다고 말했다.








오늘의영상





“거점시설은 우리의 무덤이 될 겁니다.” 파주시의회 자치행정위원회(위원장 목진혁)는 7일 오전 파주시 복지정책국의 성매매집결지 폐쇄를 위한 거점시설(시민문화공간) 조성 사업과 관련 연풍리 현지를 방문해 행정사무감사를 실시했다. 파주시 여성가족과 전종고 팀장은 “집결지 폐쇄 이후 거점시설을 시민문화공간과 시민교육장, 소규모 전시공간으로 7월 말까지 리모델링을 해 오는 8월 문을 열겠다.”라고 감사위원들에게 보고했다. 파주시의 거점시설은 1999년 10월 준공된 대지면적 236㎡, 건축면적 370㎡의 3층 건물로 파주시가 4억 원을 들여 매입했다. 거점시설 총 예산은 6억5천만 원으로, 리모델링 비용이 2억5천만 원이다. 자치행정위 위원들은 파주시가 매입한 건물 안으로 들어가 성매매 공간으로 사용됐던 방과 복도 등의 시설을 확인하는 등 거점시설이 파주시의 폐쇄 정책에 꼭 필요한 것인지, 집결지 중앙에 위치한 시민문화공간이 리모델링 과정에서 집결지 사람들과 또다른 마찰로 인한 안전문제는 없는지 등을 점검했다. 최유각 감사위원은 “파주시가 이곳 집결지 사람들과 대화 창구를 열어놓고 있는가? 정기적인 시간을 갖고 있지 않은 것 아닌가?”라며 소통의 부재를 지적했다. 이에 여성가족과 전종고 팀장은 “대화를 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