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7℃
  • 맑음강릉 6.8℃
  • 맑음서울 5.3℃
  • 맑음대전 4.4℃
  • 맑음대구 6.3℃
  • 구름많음울산 8.5℃
  • 맑음광주 7.3℃
  • 구름많음부산 9.2℃
  • 맑음고창 3.3℃
  • 구름조금제주 9.4℃
  • 맑음강화 0.5℃
  • 맑음보은 2.0℃
  • 맑음금산 2.5℃
  • 맑음강진군 5.1℃
  • 구름조금경주시 5.9℃
  • 구름많음거제 8.8℃
기상청 제공

행정

전체기사 보기

파주시 “공공체육시설 폐쇄 해제 검토”

수도권에 적용된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조처가 해제됨에 따라 사설 체육시설이 다시 문을 열 수 있게 된 반면 지방자치단체의 공공체육시설은 제외돼 다목적체육관이나 대형 체육시설의 경우 대관이 불가능하다. 따라서 이 시설들의 프로그램이 중단돼 이곳에서 활동하고 있는 ‘레슨 코치’ 등 강사들의 수입이 전혀 없어 파주지역 소상공인의 경제적 타격이 다른 업종에 비해 클 수밖에 없다는 지적이 체육시설 활동가를 중심으로 나오고 있다. 파주시 한 체육관계자는 “방역당국이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로 완화하면서 실내체육시설은 풀었지만 실외체육시설은 공공시설이라는 이유로 폐쇄를 유지했다. 이는 정부가 그동안 실외보다는 실내에서의 감염이 더 높다고 밝힌 것과는 배치되는 조치다. 물론 코로나19 방역에 시민 모두가 나서야겠지만 시민들이 코로나로 인해 우울, 불안, 분노 등의 스트레스가 높아지고 있어 이를 해소하는 차원에서의 운동이 필요하다. 따라서 시민들이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는 공공체육시설의 개방을 긍정적으로 검토할 필요가 있다.”라고 주장했다. 파주바른신문이 코로나19와 관련한 경기도 31개 자치단체의 공공체육시설 운영 실태를 취재한 결과 15일 현재 안양, 의정부, 구리



오늘의영상




정학조 사장, 올해 안 ‘신상필벌’ 조직개편 예고 파주시 정책보좌관으로 재직하다 파주도시관광공사를 이끌게 된 정학조(68) 사장이 파주시의회 자치행정위(위원장 박대성)에 출석해 취임 소감과 경영 방침을 피력했다. 정 사장은 파주시와 더불어 ‘한반도 평화수도 파주’를 만들기 위해서는 올해 안에 신상필벌의 엄정한 공직기강 확립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박대성 자치행정위원장은 26일 열린 파주도시관광공사 2022년도 예산 예비심사에 앞서 지난 10월 취임한 정학조 사장에게 앞으로의 경영 방침과 소감 등을 시민들에게 설명해달라고 요청했다. 정 사장은 “그동안 파주시 정책보좌관으로 3년간 재직하면서 파주시의회에 출석한 것은 처음이다. 앞으로 신뢰받는 공기업으로 거듭나도록 노력하겠다. 이를 위해 올해 안에 열심히 일하고 능력 있는 인재가 합당한 평가를 받을 수 있도록 신상필벌의 지휘 체계를 확립하겠다.”라며 공직기강을 운영의 첫 번째 과제로 꼽아 대대적인 조직 개편을 예고했다. 정학조 사장은 이어 “모든 수탁사업의 면밀한 심사 분석과 지속 가능한 신성장 동력을 창출할 수 있는 신규 사업을 적극 개발하는 한편 지역 밀착형 SOC 사업, 관광사업, 도시개발사업을 통해 수익을 창출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