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0℃
  • 구름조금강릉 5.7℃
  • 맑음서울 3.6℃
  • 맑음대전 3.5℃
  • 맑음대구 1.4℃
  • 맑음울산 4.0℃
  • 구름많음광주 7.4℃
  • 맑음부산 7.1℃
  • 구름많음고창 6.6℃
  • 구름많음제주 12.5℃
  • 구름조금강화 -0.6℃
  • 맑음보은 -1.2℃
  • 맑음금산 -0.4℃
  • 구름많음강진군 3.7℃
  • 맑음경주시 -0.8℃
  • 구름조금거제 5.2℃
기상청 제공

행정

전체기사 보기

양돈 두 달 만에 살처분... “정말 미칠 것 같아요”

파주 어유지리 아프리카돼지열병 살처분 농장. 돼지 울음소리가 요란하다. 곧이어 여성의 비명소리가 산속 깊숙이 자리 잡고 있는 양돈농가에 울려퍼진다. “빼! 빼란 말이야. 모두 나가! 모두 나가란 말이야. 애들(돼지) 보내는 것도 억울한데 어디다가 묻겠다는 거야. 살처분을 랜더링인가 뭔가, 그런 걸로 하기로 했잖아. 근데 왜 이제 와서 FRP통에 매몰하겠다는 거야? 가뜩이나 애지중지 키운 쟤네들, 죽는 거 보기 싫어 잠깐 밖에 나가 있었는데, 그런 애들을 눈만 뜨면 보게 되는 농장 마당에 묻겠다는 거야?” 농장 여주인 허지은 씨가 거의 반실성한 사람처럼 오열하며 질식사시키기 위해 임시로 만든 돼지우리를 오가며 양손으로 자신의 가슴을 연신 두드렸다. 어유지리 농장 살처분은 본래 소각 형태의 랜더링 방식이었다. 그런데 20여 마리 살처분 중 기계가 고장났다. 그래서 700마리를 농장 마당에 묻기로 했다. 살처분을 지켜볼 수 없어 잠깐 농장을 비웠던 농장 주인은 매몰 연락을 받고 황급히 돌아와 매몰을 반대했다. 결국 마당에 쌓여 있던 돼지는 이날 밤 트럭에 실려 파평면 군용지로 옮겨졌다. “저희는 돼지 키운 지 이제 두 달밖에 안 됐어요. 저길 보세요. 돼지우



오늘의영상




[캠프하우즈] 사지 잘린 전동록 씨 끝내 하늘나라로... 파주시가 반환 미군기지인 캠프하우즈를 과거와 현재, 미래를 연결하는 평화공간으로 조성한다. 언론협동조합 파주바른신문은 오랜 기간 파주 미군 기지촌을 기록해 온 현장사진연구소와 공동으로 캠프하우즈를 둘러싼 지역사회를 들여다본다. 2001년 7월 16일 미군 제2사단 공병여단 캠프하우즈 후문. 건설노동자 전동록(당시 53) 씨가 미군이 설치한 고압선에 감전됐다. 전동록 씨는 사고 뒤 팔 다리를 모두 잘라야 했고, 사실상 ‘식물인간’이나 다름없이 살아오다 2002년 6월 6일 오후 12시 25분께 일산병원에서 배에 물이 차고 혈관이 터지면서 모진 삶을 마감했다. 부인 이명화(48) 씨는 영안실 유리창을 부여잡고 절규했다. 당시 전동록 씨가 감전된 문제의 고압선은 캠프하우즈 울타리에서 약 500m 떨어진 파주시 조리읍 뇌조리 조산말 개울 옆에 있는 양수장 펌프를 가동하기 위해 설치했던 것으로, 평소 조봉환 이장 등 마을 주민들이 안전사고 위험을 계속 지적하며 다른 곳으로의 이설을 요구했으나 미군쪽은 법적 하자가 없다며 안전대책을 세우지 않았다. 뇌조리 조산말 양수장에서 미군부대로 연결된 2만2900볼트의 고압선은 전동록 씨가 일하던 건설 현장 지붕으로부터 불과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