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3.5℃
  • 맑음강릉 21.3℃
  • 구름조금서울 16.9℃
  • 맑음대전 18.6℃
  • 맑음대구 16.6℃
  • 맑음울산 16.8℃
  • 맑음광주 17.3℃
  • 맑음부산 18.2℃
  • 맑음고창 16.5℃
  • 맑음제주 17.5℃
  • 구름조금강화 13.2℃
  • 맑음보은 11.9℃
  • 맑음금산 15.2℃
  • 맑음강진군 12.5℃
  • 맑음경주시 12.4℃
  • 맑음거제 15.6℃
기상청 제공

상업


오늘의영상





국회의원 윤후덕의 눈물 “솔직히 종환이가 있었기 때문에 내가 오늘 이 자리까지 올 수 있었어요. 그렇지 않았으면 3선 국회의원은 꿈도 꾸지 못했을 거예요. 그럼에도 나는 최종환 시장의 공천 컷오프에 대해 아무런 도움도 주지 못하고 있으니 정말 한숨만 나옵니다.” 윤후덕 의원이 최종환 시장의 지방선거 공천 컷오프를 발표하는 날 기자와의 통화에서 답답한 심정을 털어놨다. 윤 의원은 최종환 시장이 정치인 이전에 민주화 동지였으며, 최 시장이 없었다면 자신의 국회의원 3선은 불가능한 일이었다고 말했다. 윤 의원은 이어 “박지현 공동비대위원장에게도 최종환 파주시장의 억울함과 경선만이라도 참여할 수 있게 해달라는 의견을 진지하게 전달했다.”라고 밝혔다. “그러나 그게 그렇게 안 받아들여질 줄은 사실상 생각하지 못했다.”라며 말끝을 흐렸다. 잠시 대화가 끊어진 전화기에서 울먹이는 소리가 들려왔다. 지금 울고 계시냐고 묻자 조금 더 짙은 울음이 들려왔다. 윤 의원은 “우리 종환이 어떻게 해야 하느냐.”며 안타까운 현실을 눈물로 대신했다. 최종환 시장이 없었다면 자신도 없었다는 윤후덕 의원의 말을 구체적으로 알 수는 없다. 그러나 분명한 것은 윤 의원이 최 시장을 아주 두텁게 신임하고 있다는 것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