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8.6℃
  • 흐림강릉 14.0℃
  • 흐림서울 12.5℃
  • 구름많음대전 11.3℃
  • 흐림대구 12.5℃
  • 흐림울산 17.8℃
  • 흐림광주 14.7℃
  • 부산 17.0℃
  • 흐림고창 11.7℃
  • 제주 18.2℃
  • 흐림강화 9.7℃
  • 흐림보은 8.0℃
  • 흐림금산 8.5℃
  • 흐림강진군 13.6℃
  • 흐림경주시 11.5℃
  • 흐림거제 16.8℃
기상청 제공

경제

전체기사 보기

파주시금고로 NH농협은행 지정

오는 20일 시금고 약정체결, 2021년 12월31일까지 4년간

파주시가 1조원 규모의 시금고로 NH농협은행이 지정됐다. 파주시는 지난 8일 파주시금고지정 심의위원회를 갖고 적격성 심사를 거쳐 단독으로 제안서를 제출한 NH농협은행을 선정했다. 이에따라 NH농협은행은 2018년 1월1일부터 2021년 12월31일까지 4년간 시 금고를 맡게 된다. 시금고는 지정 신청자격은 은행법에 의한 은행으로써 파주시 관내 본점 및 지점을 둔 금융기관이며 지난 5월16일 제안서를 접수받았다. 시 금고는 각종 세입금의 수납 및 세출금의 지급, 세입세출외현금의 수납 및 지급, 유가증권 등의 출납 및 보관, 기타 금고업무 취급상 필요하다고 지정한 업무 등을 수행한다. 시 관계자는 “시는 지난해 결산기준 예산총액 1조136억원의 예산규모에 걸맞은 시금고 지정을 위해 객관적이고 공정하게 심사·평가했다" 며 “이번 6월 말까지 시금고 지정을 위한 절차를 모두 마무리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시금고로 지정된 NH농협은행 파주시부 이장성 지부장은 "파주시금고지정심의위원회에서 NH농협은행을 선정해 준데 대해 감사드린다"며 "오는 6월 20일 시금고 약정체결과 함께 보다 더 나은 지역사회를 만드는데 기여하는 든든한 은행으로 거듭나는데 더욱 노력하



오늘의영상




리비교 철빔에 “이 몸을 눈물 위에 던져 후세에...” 한국전쟁 시기 병력과 전쟁물자 수송을 위해 건설된 임진강 ‘리비교’의 상판과 철빔이 66년 만에 철거되면서 공사 당시 쓰여진 것으로 보이는 ‘조국통일’ 등 힘들었던 사연이 철빔 안쪽에 적혀 있는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 파주바른신문이 17일 리비교 공사 현장을 취재하면서 임진강 바지선에 설치된 크레인이 철빔을 들어올릴 때마다 초망원렌즈로 확인한 결과 철빔 여러 곳에 한글과 한자로 쓰여진 글들이 나타났다. 철빔에 쓰여진 글은 ‘다 글렀다. 이제는 청춘도 꽃(다운) 시절도 꿈같이 흘렀어라. 차라리 꽃잎처럼...피투성이에 젓은 이 몸을 이 눈물 위에 던져 후세에서 나의 행복을 구하리니 아, 안타까운 나의 소원이여! 단 한 번이라도 그대와 만나고저 살고 있소...’라는 내용으로 추정되며, 그 옆에 ‘조국통일’이라는 문구가 크게 쓰여 있다. 파주시는 다리 보강공사가 완료되면 리비교를 상징하는 조형물을 세울 계획이다. 그런데 지난 3월 공공디자인 주민설명회를 개최하는 등의 과정을 거쳐 확정된 것은 한국전쟁 당시 대전에서 전사한 미군 리비 중사의 조형물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리비 중사가 리비교 건설과 전혀 연관성이 없는 데다 1953년 공사 중 카투사 김호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