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4.5℃
  • 맑음강릉 0.9℃
  • 맑음서울 -3.2℃
  • 맑음대전 -1.9℃
  • 맑음대구 0.7℃
  • 맑음울산 1.0℃
  • 맑음광주 0.3℃
  • 맑음부산 3.3℃
  • 맑음고창 -2.4℃
  • 맑음제주 5.1℃
  • 맑음강화 -5.8℃
  • 맑음보은 -5.5℃
  • 맑음금산 -5.3℃
  • 맑음강진군 -1.9℃
  • 맑음경주시 -2.9℃
  • 맑음거제 1.2℃
기상청 제공

사진이야기

[사진이야기] 전술훈련은 괜찮습니까?


미군이 여기서(무건리훈련장) 하는 훈련은 사격이 아니라 그냥 일반적인 전술훈련입니다.” 육군 1군단 교훈처장이 지난 19일 무건리훈련장 안에서 파주시의원과 법원읍 주민들에게 한 말이다. 마치 사격만 안 하면 훈련 피해가 없는 것처럼 들렸다.

 

 법원읍 주민이 거짓말 그만하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또 다른 주민은 훈련장이 문제인데 사격 여부로 접근하는 것은 본질을 피해가려는 술책이라고 반박했다.

 

 전술훈련이면 괜찮은 걸까?

파주에는 스토리사격장(215만 평), 다그마훈련장(175만 평), 무건리훈련장(1050만 평) 등 대규모 훈련장이 있다. 훈련이 시작되면 동두천, 의정부, 파주 등 각 지역 주둔 부대가 탱크 등 전술 장비를 끌고 훈련장으로 이동한다.

 

 이 과정에서 인명 피해 등 크고 작은 사건이 발생한다. 파평면 장파리 정완수 씨 일곱 살짜리 아들이 미군 훈련 차량에 깔려 숨졌고, 문산읍 마정리에서 미2사단 2여단 506본부 중대 차량에 김 아무개 노인이 치어 숨졌다. 20017월에는 파평면 덕천리 청년 두 명이 폭포어장 앞에서 간판 작업을 하던 중 다그마노스훈련장으로 이동하던 미2사단 방공대대 소속 장갑차에 받혀 머리를 다쳤다.

 

 20026월에는 신효순, 심미선 두 여중생이 무건리훈련장에서 양주시로 가던 미군 탱크에 깔려 숨졌고, 9월에는 법원읍 웅담리 박승주 씨가 미2사단 공병여단 캠프 에드워드 82공병대대 소속 트랙터 트레일러에 받혀 사망했다. 20036월에도 일본 오키나와 주둔 미 해병대가 진동면 스토리사격장에서 7톤짜리 훈련 차량을 끌고 적성면 쪽으로 이동하던 중 육군 25사단 소속 노쾌석 대위의 승용차를 들이받아 숨지게 했다.

 

 이 모두가 부대 전술훈련 중 일어난 것이다. 그런데 인명 피해뿐만 아니다. 적성면 답곡리 농장의 젖소가 미군의 기동훈련 사격과 연막탄, 탱크 소음에 폐사했다. 파평면 장파리에서는 곽중선 씨 소유 농업용 트랙터가 미2사단 공병여단 소속 포티스 하사가 몰던 장갑차에 받혀 파손됐다.

 

 헬기 훈련 피해도 잇따랐다. 200211월 미2사단 소속 헬기의 저공 정지 비행훈련으로 파평면 덕천리 강오복 씨 집 등 3채의 지붕이 날아갔다. 강 씨는 당시 지진이 난 줄 알고 방 안에 있는 손자들을 이불로 덮어놓고 밖으로 나와보니 마당에 있던 평상과 지붕이 날아가고 있었다.”라고 말했다. 20013월에도 미군 헬기 4대가 저공비행을 하면서 법원읍 오현리 유성규 씨 집 지붕이 날아갔다.

 

 파주바른신문은 무건리훈련장 확장에 맞서 강력히 저항했던 법원읍 오현리 주민들의 투쟁 기록 영상을 현장사진연구소의 도움을 받아 10회에 걸쳐 보도할 계획이다.


오늘의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