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6.4℃
  • 구름많음강릉 10.1℃
  • 구름많음서울 7.9℃
  • 구름많음대전 6.9℃
  • 흐림대구 9.9℃
  • 흐림울산 9.3℃
  • 흐림광주 8.6℃
  • 흐림부산 10.3℃
  • 흐림고창 7.4℃
  • 흐림제주 12.0℃
  • 구름많음강화 5.4℃
  • 구름많음보은 4.1℃
  • 구름많음금산 4.2℃
  • 흐림강진군 8.6℃
  • 흐림경주시 8.3℃
  • 흐림거제 9.7℃
기상청 제공

사진이야기

[사진이야기] 돈을 번 회사는 모두 떠나고...


한국전쟁과 함께 파주에 주둔하기 시작한 주한미군은 지역경제와 밀접하게 연계됐다. 미군부대 주변으로 옷가게 등 일상용품 판매점이 들어서면서 상권이 형성됐고, 클럽, 세탁소 등 서비스업이 성행했다.

 

 1960년대 미군교역처 청부업체인 신흥실업은 파주에 세탁공장을 세워 300여 명의 미혼여성을 고용해 연간 300만 달러의 외화를 벌어들였다. 경남기업도 임진면(문산읍)에 종업원 200여 명 규모의 문산출장소를 열어 미군 세탁업에 뛰어들었다.

 

 사진은 문산 운천리의 영진상운 옛 물류창고이다. 영진상운은 1969년 주한미군이사화물(Military Cargo)을 창업해 미군의 전역 물품이나 부대의 군수물자를 해외로 수송했다. 기지촌 사람들도 가족 등 해외 입양 자녀에게 생활용품을 보낼 때 영진상운을 이용했다.

 

 한진상사는 미군부대에 물을 공급하는 물차 운영으로 막대한 돈을 벌었다. 한진그룹 창업주인 고 조중훈 회장은 194511월 한진상사를 설립해 미군교역처와 군수물자 수송 사업권을 따냈다. 미군부대를 상대로 돈을 번 한진상사는 1969년 대한항공을 인수했다. 그러나 최근 대한항공은 재벌 갑질로 국민적 비판을 받고 있다.

 

 파주에서 돈을 번 회사들은 1970년대 초 미군 철수와 함께 모두 떠났다.

 


오늘의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