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1.3℃
  • 구름조금강릉 25.9℃
  • 맑음서울 22.3℃
  • 맑음대전 22.4℃
  • 구름조금대구 23.1℃
  • 구름많음울산 22.8℃
  • 흐림광주 21.9℃
  • 흐림부산 22.7℃
  • 구름많음고창 21.7℃
  • 흐림제주 22.5℃
  • 맑음강화 20.8℃
  • 맑음보은 18.6℃
  • 맑음금산 19.2℃
  • 흐림강진군 22.0℃
  • 구름많음경주시 21.1℃
  • 흐림거제 23.1℃
기상청 제공

시의회

최종환 시장 “폐기물발전소 건립 불허 방침”


최종환 파주시장이 탄현면 금승리에 들어설 고형폐기물발전소(SRF) 건립을 불허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최 시장은 1일 파주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취임 1주년 기자회견에서 언론의 질문에 이같이 말했다. 최 시장은 저는 이미 경기도의원 시절부터 반대 의사를 표명하였고, 제 공약에도 뚜렷하게 명시돼 있다. 그리고 자연환경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객관적인 실효성 검토와 그에 대한 대책이 수립돼 있지 않아 현재까지 그 입장에는 전혀 변함이 없다.”라고 강조했다.

 

 파주시의회 최창호 의원(운영위원장)은 지난 5일 제211회 파주시의회 본회의 1차 정례회 5분 자유발언을 통해 파주시의 환경과 시민의 건강권을 보호하고 쾌적한 삶을 지키기 위해 폐기물발전소 건설은 반드시 취소돼야 한다.”라며 파주시의 대책을 촉구했다.

 

 그러나 이 과정에서 파주와 경기지역의 언론사 기자들과 지역 정치인이 최창호 의원에게 수차례 전화를 걸어 “5분 발언을 하면 업체로부터 고소를 당할 수 있다. 시행사 측 법률 로펌이 현재 파주에 와 있다. 본회의에 방청해 5분 발언 내용을 듣고 소송할 예정이다.”라며 발언 취소를 협박하는 일도 있었다고 전해진다.

 

 이에 대해 김 아무개 기자와 박 아무개 기자 등 3명은 취재진의 사실 확인에 최창호 의원에게 전화한 것은 맞다. 그러나 5분 발언을 하게 되면 업체로부터 고소를 당할 수 있다는 걱정을 해준 것뿐이지 협박을 한 적은 없다.”라고 말했다.

 

 최창호 의원은 최종환 파주시장의 SRF 발전소 불허 방침을 환영한다. 제가 파주시의회 정례회에서 파주시에 미세먼지 등 시민 피해가 우려되는 폐기물발전소 건설은 신중해야 한다는 반대 발언을 했듯이 사업자의 이익이 우선될 수는 없다고 생각한다. 물론 산업폐기물 등 소각시설이 필요할 수 있다. 그럴 경우 이익을 추구하는 민간보다는 생활쓰레기소각장처럼 공신력 있는 지자체나 정부가 책임지고 운영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라고 말했다.

 

 

 


오늘의영상





“시민 발길 이어지는 북한군 묘지... 그 옆의 반공 천막” 북한군 묘지에 어린 학생들과 시민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북한군 묘역 입구에는 어른들이 쳐놓은 천막이 있다. 그리고 그 천막에는 “파주 공산당이 싫어요.”라는 펼침막이 붙어 있다. 학생들은 신기한 듯 그 옆을 지나 묘역으로 들어가 평화를 염원한다. 요즘 북한군 묘역의 두 모습이다. 한국전쟁 69주년인 25일 자유한국당 서창연 ‘인민군 무장공비 북송추진위원회’ 공동대표 등 보수단체는 금촌역 광장에서 인민군 유해 북송 추진과 유엔참전국 추모공원 조성 촉구 국민결의대회를 개최했다. 진보단체 등 파주역사 올레 참가자들은 북한군 묘역에서 구상 시인의 ‘적군묘지에 서서’를 낭독했다. 초토의 시 오호, 여기 줄지어 누웠던 넋들은 눈도 감지 못하였겠구나. 어제까지 너희의 목숨을 겨눠 방아쇠를 당기던 우리의 그 손으로 썩어 문드러진 살덩이와 뼈를 추려 그래도 양지 바른 두메를 골라 고이 파묻어 떼마저 입혔거니 죽음은 이렇듯 미움보다도 사랑보다도 더욱 신비로운 것이로다. 이곳서 나와 너희의 넋들이 돌아가야 할 고향 땅은 30리면 가로막히고 무인 공산의 적막만이 천만 근 나의 가슴을 억누르는데 살아서는 너희가 나와 미움으로 맺혔건만 이제는 오히려 너희의 풀지 못한 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