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5.3℃
  • 구름조금강릉 15.1℃
  • 구름많음서울 17.4℃
  • 구름많음대전 17.7℃
  • 흐림대구 17.2℃
  • 구름많음울산 16.1℃
  • 광주 16.9℃
  • 구름조금부산 17.0℃
  • 흐림고창 18.0℃
  • 맑음제주 19.1℃
  • 구름조금강화 16.9℃
  • 구름많음보은 15.7℃
  • 구름많음금산 15.5℃
  • 흐림강진군 17.4℃
  • 흐림경주시 16.8℃
  • 구름많음거제 18.4℃
기상청 제공

영상에세이

휴대폰만 쳐다보다가 떠난...


파주시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2018년 결산 심의에 참석한 공무원이 내내 휴대폰만 두드리다가 돌아갔다. 이 공무원은 예산 업무를 맡고 있다.

 

 예결특위는 10일 기획재정국, 도시균형발전국, 농업기술센터, 홍보담당관, 감사관을 상대로 ‘2018 회계연도 결산승인안을 심의했다. 집행부의 설명과 예결위원의 질의가 이어졌다.

 

 김은숙 예산팀장 옆에 앉은 이 직원은 예결위 시작부터 휴대폰을 쳐다보고 있었다. 한천수 기획재정국장과 송종완 도시균형국장이 설명과 답변을 해도 이 직원의 눈은 휴대폰만 향해 있었다. 심지어 시의원들의 질문이 이어져도 직원은 끝내 휴대폰을 놓지 않았다.

 

 김은숙 팀장은 이렇게 말했다. “신세대라 그런가 봐요.” 휴대폰을 끄거나 진동으로 하라는 윤희정 위원장의 주의가 없었던 것이 실수였나 싶다.


오늘의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