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4.7℃
  • 구름많음강릉 20.7℃
  • 맑음서울 25.3℃
  • 맑음대전 27.6℃
  • 구름많음대구 26.8℃
  • 구름조금울산 22.2℃
  • 구름많음광주 24.8℃
  • 구름조금부산 24.0℃
  • 구름많음고창 23.7℃
  • 구름많음제주 26.4℃
  • 맑음강화 19.8℃
  • 맑음보은 26.9℃
  • 맑음금산 26.6℃
  • 맑음강진군 24.6℃
  • 맑음경주시 24.2℃
  • 맑음거제 24.6℃
기상청 제공

사진이야기

[사진이야기] 박정은 북한군 묘역 왜 갔을까?


북한군 묘역에 비영리단체 등록 현수막이 걸렸다. 2018731일 경기도지사가 내준 사단법인 한중평화우호협의회의 비영리법인 설립허가증을 확대한 것이다. 대표자는 라남주 파주호남향우회장이다.

 

 이 협의회는 한중 양 국민 간의 긴밀한 민족역사, 문화, 관광 교류를 통하여 전통적인 우호 선린관계를 유지하고, 민간 외교 사절을 통한 동북아시아지역의 평화적 안정 정착을 설립 목적으로 하고 있다. 특히 중국군 묘지(적성면 답곡리) 행사 지원과 위령탑 건립, 북한군 전사자 묘지 잡초 제거, 중국군 전사자 추모 천도재 등을 사업 목표로 하고 있다.

 

 국회의원 박정은 이 단체의 고문이다. 박 의원은 한중 문화 교류와 중국 관광객 유치를 활동목표로 삼고 있어 고문직 요청을 수락했다.”라고 말했다.

 

 박정 국회의원이 북한군 묘역 천도재에 참석한 것은 이념적 사상보다는 단체의 고문 자격에 무게를 둔 것으로 보인다. 실제 박 의원은 단체로부터 초청을 받아 인도주의적 관점에서 참석하게 된 것이라고 밝혔다.

 

 최종환 파주시장과 손배찬 파주시의회 의장 등 민주당 소속 정치인들 역시 한중평화우호협의회의 행사에 단순 초청된 것뿐이라는 설명이다. 따라서 단체의 고문을 맡고 있는 박정 국회의원이 천도재에 참석한 것은 지극히 당연한 것이라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오늘의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