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1.9℃
  • 맑음강릉 11.7℃
  • 맑음서울 13.5℃
  • 박무대전 11.5℃
  • 대구 11.9℃
  • 울산 12.2℃
  • 흐림광주 12.3℃
  • 부산 13.0℃
  • 흐림고창 12.0℃
  • 제주 14.8℃
  • 맑음강화 10.6℃
  • 구름많음보은 9.9℃
  • 맑음금산 10.8℃
  • 맑음강진군 13.5℃
  • 흐림경주시 11.8℃
  • 흐림거제 13.9℃
기상청 제공

사진이야기

[사진이야기] ‘해외연수 잘하고 오시겠지만...’


파주시의원 10명이 29일 아침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중국으로 출국했다. 시의원들은 첫날 상해 임시정부청사 공식방문을 시작으로 1932425일 도시락 폭탄 의거가 있었던 홍구공원(노신공원)의 윤봉길 기념관과 애국지사 유적지를 탐방한다.

 

 둘째 날에는 연길과 용정으로 이동해 민족운동가들이 자주 올랐던 일송정, 간도 지방의 해란강, 윤동주 시인이 다니던 용정중학교와 생가 등을 방문할 예정이다. 51일에는 민족의 영산 백두산과 1939년 이시이 시로가 창설한 하얼빈의 일본군 731 생체실험부대를 둘러본 후 마지막 날에는 안중근 의사 기념관과 문화탐방을 할 계획이다.

 

 그러나 출국장에서 아쉬움도 남겼다.

29일 오전 7시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한 파주시의원들이 가방을 정리하는 등 바쁘게 움직이고 있다. 파주바른신문 취재진이 단체 사진 촬영을 요청했다. 이용욱 의원이 기왕이면 해외연수 펼침막을 들고 찍자.”라며 의회사무국 직원에게 펼침막을 달라고 했다.

 

 연수를 담당하고 있는 한국산업기술원 지방자치연구소 직원이 손사래를 치며 여기 공항에 기자들이 많아 펄침막을 들고 찍으면 안 된다.”라고 만류했다. 외유성 연수로 오해할 수도 있다는 거였다.

 

 펼침막 내용은 ‘3.1운동 및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순국선열의 발자취를 찾아서 2019년 파주시의회 항일유적지 답사라고 적혀 있다. 항일유적지를 방문하면서도 펼침막 하나 뜻대로 펼치지 못하는 파주시의원들의 모습을 보며 2011년 호주 연수가 떠올랐다.

 

 당시 의회사무국 직원은 관용 버스를 타고 인천공항으로 가던 시의원들에게 가슴에 달고 있는 시의원 배지를 떼라고 방송했다. 시의원들은 일제히 배지를 떼어 호주머니에 넣었다. 시의원 신분을 숨기기 위해서였다.

 

 그때나 지금이나 별로 달라진 게 없다. 연수는 잘하고 오시겠지만...

 


오늘의영상





“저 위에 있는 미군 물탱크가 쫙 빨아갔었지” “1970년대인가 저 위 미군부대에서 우리 집 바로 옆에 지하수 관정을 박은 거야. 이렇게 굵은 쇠파이프를 얼마나 깊이 때려 박았는지 물이 아주 콸콸콸콸 쏟아지는데 무슨 암반 속까지 뚫었다나 봐. 그래가지고 미군들이 그 물을 자기네 물탱크로 끌어올렸는데 글쎄 동네 우물이 아주 바짝 말라버린 거야. 결국 미군들한테 사정을 해 물을 얻어 먹었다니까.” 조리읍 뇌조리 조산말에 살고 있는 주민 장 아무개(82) 씨의 기억이다. 지금도 이 마을에는 캠프 하우즈에 물을 퍼 올렸던 취수장이 철책 울타리 안에 옛 모습 그대로 남아 있다. 소유권은 개인이 경매를 받았다고 한다. 캠프 하우즈는 한국전쟁과 함께 조리읍 봉일천리에 미2사단 소속 공병여단으로 자리 잡았다. 사단장 집무실이 이곳에 있어 사단이라고 불렸고, 버스 정류장 이름도 ‘사단 앞’으로 붙여졌다. 캠프 하우즈 산꼭대기에는 물탱크가 있다. 이 물탱크가 세워지기 전에는 조리읍 민발이(조리농협주유소) 개울 옆 취수장에서 물을 실어다 먹었다. 한진그룹 고 조양호 회장의 부친이 물차를 운영했다. 캠프 하우즈는 이후 물탱크를 만들어 공릉(파주삼릉)에 지하수 관정을 박았다. 이 바람에 봉일천 일대 우물이 말랐다. 주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