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8.4℃
  • 맑음강릉 16.3℃
  • 맑음서울 17.1℃
  • 구름조금대전 17.8℃
  • 구름조금대구 17.5℃
  • 구름많음울산 15.3℃
  • 구름조금광주 16.0℃
  • 구름많음부산 16.4℃
  • 맑음고창 16.5℃
  • 맑음제주 15.8℃
  • 맑음강화 15.0℃
  • 맑음보은 16.5℃
  • 구름조금금산 16.3℃
  • 맑음강진군 17.0℃
  • 구름많음경주시 15.4℃
  • 맑음거제 17.2℃
기상청 제공

정치일반

우익인사가 지은 시 ‘적군 묘지 앞에서...’



시인 구상(본명 구상준)은 해방 전후 북조선문학예술총동맹으로부터 비판받으며 1947년 월남했다. 그리고 전쟁 시기 국군의 종군시인으로 활동했으며, 박정희 전 대통령과는 절친한 사이였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아버님의 오랜 친구이자 저에게는 정신적 선생님"이라고 불렀을 만큼 우익인사였다. 하지만 시에서 보여지는 것처럼 망자 앞에서는 그저 그들의 영혼에 평온이 있기를 빌었던 사람이다.

 

적군 묘지 앞에서

 

오호, 여기 줄지어 누워 있는 것들은

눈도 감지 못하였겠구나.

 

어제까지 너희의 목숨을 겨눠

방아쇠를 당기던 우리의 그 손으로

썩어 문드러진 살덩이와 뼈를 추려

그래도 양지 바른 두메를 골라

고이 파묻어 떼마저 입혔거니,

 

죽음은 이렇듯 미움보다도, 사랑보다도

더 너그러운 것이로다.

 

이곳서 나와 너희의 넋들이

돌아가야 할 고향 땅은 삼십 리면

가로막히고

무주공산(無主公山)의 적막만이

천만 근 나의 가슴을 억누르는데,

 

살아서는 너희가 나와

미움으로 맺혔건만,

이제는 오히려 너희의

풀지 못한 원한이

나의 바람 속에 깃들여 있도다.

 

손에 닿을 듯한 봄 하늘에

구름은 무심히도

북으로 흘러가고,

 

어디서 울려 오는 포성 몇 발

나는 그만 이 은원(恩怨)의 무덤 앞에

목놓아 버린다.


오늘의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