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4.1℃
  • 맑음강릉 -0.9℃
  • 맑음서울 -3.2℃
  • 구름많음대전 -2.0℃
  • 맑음대구 0.0℃
  • 맑음울산 0.5℃
  • 흐림광주 0.3℃
  • 맑음부산 2.1℃
  • 흐림고창 1.0℃
  • 흐림제주 5.2℃
  • 맑음강화 -3.7℃
  • 흐림보은 -2.5℃
  • 흐림금산 -2.3℃
  • 흐림강진군 1.3℃
  • 맑음경주시 -0.2℃
  • 맑음거제 2.5℃
기상청 제공

시의회

‘의원님들, 차 타고 산에 오르니 좋습니까?’



황금돼지해가 밝았다. 월롱산에 1천여 시민이 모였다. 교통봉사대원들이 산 입구와 중턱 등 곳곳에 배치돼 차를 놔두고 걸어서 올라갈 것을 안내했다. 시민들은 한 해를 시작하는 마음으로 순순히 통제에 따랐다.

 

 아이들의 손을 잡은 가족과 등산복 차림의 산악회 회원들은 안내에 따라 산밑에 차를 주차시킨 후 비교적 경사도 높은 산비탈을 걸어 올랐다. 산 정상에는 월롱면 주민자치위원회의 떡국 나누기와 풍년기원제, 그리고 소원지를 직접 써 태우는 볏짚 낟가리 준비 차량 10여 대만 서 있어 훈훈한 시민의식을 보여줬다.

 

 그러나 더불어민주당 박정 국회의원은 검은색 카니발을 타고 산 정상까지 올라와 분주한 행사장 입구에 차를 세웠다. 경기도의회 김경일 의원과 파주시의회 목진혁, 한양수 의원이 탄 차량도 정상에 주차했다.




 시민들은 새해맞이 행사가 끝나 내려가면서 박정 국회의원과 김경일 경기도의원 일행이 탄 승용차를 위해 길을 비켜줘야 하는 불편함을 겪었다. 정치인들은 차 안에서 차창 밖 시민을 내다보며 어떤 새해 다짐을 했을까?

 

 불과 2년 전 박정 국회의원은 장단콩과 인삼 축제 현장에서 파주시가 마련한 VIP 주차장 이용을 사양하며 각 읍면동 음식 천막에 들어가 설거지 봉사를 했다. 그리고 당선 후 뼛속까지 파주사랑을 외쳤다.

 


오늘의영상





평화도시 파주 ‘황금돼지해가 밝았습니다.’ 2019 황금돼지해가 밝았습니다. 사진은 1995년 돼지띠들이 월롱산에 오른 모습입니다. 그때 나이 서른여섯 살과 열두 살 돼지들입니다. 벌써 24년이 흘러 열두 살 돼지들이 서른여섯 살이 됐습니다. 대부분 결혼을 했을까요? 사진 속 청년들은 파주시청 돼지띠 공무원 모임인 ‘해공회’ 회원들입니다. 한자로 돼지 ‘해’와 공무원의 ‘공’을 따 지었다고 합니다. 당시 해공회는 잘 모였습니다. 서로의 경조사를 챙기고 어려운 일을 함께 나누는 모범 공무원이었습니다. 철 따라 제철 음식을 만들어 먹고 개울에서 물고기 천렵을 즐기며 우정을 나누기도 했습니다. 최근 문제가 되고 있는 정치성 짙은 하나회와는 전혀 성격이 달랐던 모임으로 기억됩니다. 사진 왼쪽부터 이호길, 백운용, 이규만, 김지철, 이삼훈, 이병홍, 최영호, 윤태봉, 이광희 씨입니다. 이규만 씨는 공로연수에 들어갔고, 최영호 씨와 윤태봉 씨는 현직에 있습니다. 고향에서 체육회장을 맡고 있는 이호길 씨, 명퇴 후 방문 요양 사업과 행정사를 하고 있는 백운용 씨, 측량설계사 이병홍 씨를 비롯 김지철, 이삼훈, 이광희 씨가 파주 농업 발전에 몸을 던지고 있습니다. 언론협동조합 파주바른신문과 현장사진연구소의 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