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7.1℃
  • 맑음강릉 -1.8℃
  • 맑음서울 -4.8℃
  • 맑음대전 -3.5℃
  • 맑음대구 -0.8℃
  • 맑음울산 -1.1℃
  • 맑음광주 -1.3℃
  • 맑음부산 0.6℃
  • 맑음고창 -3.5℃
  • 구름조금제주 5.1℃
  • 맑음강화 -8.1℃
  • 맑음보은 -8.1℃
  • 맑음금산 -7.5℃
  • 맑음강진군 -0.3℃
  • 맑음경주시 -0.9℃
  • 맑음거제 1.2℃
기상청 제공

시의회

한양수 “북파주 사는 게 죄입니까?” 울컥


파주시의회 한양수 의원이 예산심사를 하던 중 울컥했다. 한 의원은 김규일 보건소장에게 딸이 있냐며 말문을 열었다. 파주시가 북파주지역 여성을 차별하고 있다고 여겼기 때문이다.

 

 “남파주에는 운정보건지소를 짓기 위해 부지 매입 비용 98억 원을 편성했다. 그러나 파주시는 산부인과가 없는 북파주지역 임산부를 위한 진찰실을 문산보건지소 골방 20(6)에 만들겠다며 2억여 원을 세웠다. 아무리 시장 공약이라고 해도 그렇지, 이런 정책을 펴면 안 된다.”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파주시보건소(소장 김규일)는 언론 보도자료를 통해 분만취약지역 임산부의 행복한 출산 환경을 도모하고 여성건강증진 차원에서 외래산부인과 개설을 추진하겠다.”라고 밝혔다.

 

 외래산부인과는 파주시가 병원과 위탁계약을 해 운영하는 것으로, 분만실은 없고 산전 산후 진료와 초음파 검사 등 일반 진찰만 가능하다.

 

 파주시 한 산부인과 의사는 문산보건지소에 산부인과 진찰실이 개설된다면 감염 예방 시설 등 환경이 갖춰져 있지 않아 임산부와 태아의 건강이 우려된다.”라고 말했다.


오늘의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