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3.1℃
  • 맑음강릉 15.8℃
  • 맑음서울 12.6℃
  • 맑음대전 14.9℃
  • 맑음대구 15.9℃
  • 맑음울산 16.0℃
  • 맑음광주 14.6℃
  • 맑음부산 17.8℃
  • 구름조금고창 13.7℃
  • 구름많음제주 16.3℃
  • 맑음강화 12.6℃
  • 맑음보은 13.6℃
  • 맑음금산 14.7℃
  • 맑음강진군 15.3℃
  • 맑음경주시 16.5℃
  • 맑음거제 17.1℃
기상청 제공

행정

파주시 “공공체육시설 폐쇄 해제 검토”

URL복사


수도권에 적용된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조처가 해제됨에 따라 사설 체육시설이 다시 문을 열 수 있게 된 반면 지방자치단체의 공공체육시설은 제외돼 다목적체육관이나 대형 체육시설의 경우 대관이 불가능하다. 따라서 이 시설들의 프로그램이 중단돼 이곳에서 활동하고 있는 ‘레슨 코치’ 등 강사들의 수입이 전혀 없어 파주지역 소상공인의 경제적 타격이 다른 업종에 비해 클 수밖에 없다는 지적이 체육시설 활동가를 중심으로 나오고 있다. 

 파주시 한 체육관계자는 “방역당국이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로 완화하면서 실내체육시설은 풀었지만 실외체육시설은 공공시설이라는 이유로 폐쇄를 유지했다. 이는 정부가 그동안 실외보다는 실내에서의 감염이 더 높다고 밝힌 것과는 배치되는 조치다. 물론 코로나19 방역에 시민 모두가 나서야겠지만 시민들이 코로나로 인해 우울, 불안, 분노 등의 스트레스가 높아지고 있어 이를 해소하는 차원에서의 운동이 필요하다. 따라서 시민들이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는 공공체육시설의 개방을 긍정적으로 검토할 필요가 있다.”라고 주장했다. 

 파주바른신문이 코로나19와 관련한 경기도 31개 자치단체의 공공체육시설 운영 실태를 취재한 결과 15일 현재 안양, 의정부, 구리시 등 10개 지역이 공공체육시설을 운영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파주시 황수진 국장은 “그렇지 않아도 코로나19로 누적된 시민들의 피로감을 해소할 수 있는 공간의 필요성에 공감하고 있다. 다만 공공체육시설을 개방했을 경우 보다 더 촘촘한 방역체계를 어떻게 강화해 나갈 것인지를 다른 시군의 공공체육시설 운영 실태를 파악한 후 시장님께 보고해 처리할 계획이다.”라고 밝혀 파주시의 공공체육시설이 곧 개방될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파주시 공공체육시설은 총 35개로 이중 실외체육시설이 ‘문산체육공원’ 등 22개, 실내체육시설은 ‘월롱 100주년기념체육관’ 등 7개이며, 코오롱글로벌(주) 등이 파주시로부터 수탁을 받아 운영하는 스포츠센터가 6개 있다.  

오늘의영상





여성 캐디 죽음, 회사는 책임 없나? 학교법인이 운영하는 법원읍의 한 골프장에서 근무하다 직장 내 괴롭힘을 당했다는 글을 회사 게시판 등 여러 곳에 남긴 후 극단적 선택을 한 고 배문희(27) 씨의 부모가 회사를 찾아가 딸의 억울한 죽음을 밝혀달라며 거칠게 항의했다. 그러나 회사는 그 원인을 노노갈등으로 몰아가는 등 모르쇠 답변으로 일관하다가 함께 동행한 파주여성민우회, 파주시민참여연대 등 시민단체와 이효숙, 최창호 파주시의원으로부터 회사가 모든 책임을 노동자에게 전가하고 있다는 비판을 받았다. 부산에 살고 있는 고 배문희 씨 부모가 지난 10일 딸이 근무하던 골프장을 찾았다. 회사는 회의실로 안내했다. 고인이 유서 등 여러 곳에서 언급한 직장 상사 성 아무개 캡틴이 부모와 마주했다. 어머니 김옥자(53) 씨가 분을 삭이지 못한 채 딸을 살려내라고 울부짖었다. 아버지 배종훈(62) 씨도 캡틴에게 딸의 죽음에 아무런 관련이 없느냐며 다그쳤다. 캡틴은 관련이 없다고 대답했다. 파주여성민우회 고정희 사무국장은 “회사의 직장 내 괴롭힘으로 벌어진 일이다. 그럼에도 회사는 자꾸 노동자 간의 문제로 축소하고 있다. 회사가 언제 유족들한테 전화 한번 했는가? 부모님들이 오늘 이곳을 찾아오니까 유감을 표명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