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3.3℃
  • 구름조금강릉 11.9℃
  • 구름조금서울 13.8℃
  • 구름조금대전 14.5℃
  • 맑음대구 13.1℃
  • 구름많음울산 13.0℃
  • 구름많음광주 13.0℃
  • 구름많음부산 14.4℃
  • 구름조금고창 10.3℃
  • 구름많음제주 15.0℃
  • 구름많음강화 12.2℃
  • 맑음보은 13.3℃
  • 구름많음금산 13.1℃
  • 구름많음강진군 12.5℃
  • 흐림경주시 11.7℃
  • 구름많음거제 12.9℃
기상청 제공

행정안전부‘공공서비스 연계 강화’공모사업 선정돼 사업비 1억원 확보

파주시는 행정안전부에서 실시한 주민생활현장의 공공서비스 연계 강화를 위한 사업공모에 선정돼 지역사회 복지문제 해소를 위한 사업비 1억 원을 확보했다.

 

 해당 사업은 지역 내 분절화 된 보건·복지 서비스 한계를 극복하고 복합적 사회문제를 공공과 민간자원의 주체들이 상호 연계하고 협력해 해결하기 위한 것으로 지역 주민들의 욕구와 특성에 맞는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생활 속 문제를 해결하는데 목적을 둔다.

 

 파주시는 제4기 파주시지역사회보장계획을 반영해 지역사회의 신 사회적 문제로 제기되는 노인문제를 2019년도 지역의제로 선정했으며 해결을 위해 노인들을 위한 따뜻한 돌봄 사업인 파주 온돌사업을 지난 2월부터 추진 중이다. 이번 공모사업은 파주시 자체 특수 시책으로 추진 중인 파주 온돌사업에 힘을 실어줄 것으로 기대된다.

 

 사업의 주요내용은 지역사회 기반의 돌봄 공동체 구축으로 저소득 노인 실태조사 저소득 노인 욕구파악 및 분석 집수리 및 재가 서비스 제공을 목적으로 대상자 누락을 방지하고 사업이 성공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지역사회의 각급학교, 사회적 기업, 자활기업 등 공공 및 민간자원을 연계할 계획이다.

 

 김영미 파주시 복지정책과장은 공공서비스 연계 강화 사업을 통해 어르신들이 생활 속에 필요로 하는 지역사회 문제 해결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며 파주 온돌사업의 성공적인 정착을 위해 이번 사업 선정이 기폭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파주온돌사업은 파주시 통합돌봄서비스로 관내 저소득 노인의 생활실태를 조사해 개개인의 욕구에 맞는 맞춤형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현재 3709명의 노인을 대상으로 생활실태조사를 진행 중이다.

 

 


오늘의영상





“저 위에 있는 미군 물탱크가 쫙 빨아갔었지” “1970년대인가 저 위 미군부대에서 우리 집 바로 옆에 지하수 관정을 박은 거야. 이렇게 굵은 쇠파이프를 얼마나 깊이 때려 박았는지 물이 아주 콸콸콸콸 쏟아지는데 무슨 암반 속까지 뚫었다나 봐. 그래가지고 미군들이 그 물을 자기네 물탱크로 끌어올렸는데 글쎄 동네 우물이 아주 바짝 말라버린 거야. 결국 미군들한테 사정을 해 물을 얻어 먹었다니까.” 조리읍 뇌조리 조산말에 살고 있는 주민 장 아무개(82) 씨의 기억이다. 지금도 이 마을에는 캠프 하우즈에 물을 퍼 올렸던 취수장이 철책 울타리 안에 옛 모습 그대로 남아 있다. 소유권은 개인이 경매를 받았다고 한다. 캠프 하우즈는 한국전쟁과 함께 조리읍 봉일천리에 미2사단 소속 공병여단으로 자리 잡았다. 사단장 집무실이 이곳에 있어 사단이라고 불렸고, 버스 정류장 이름도 ‘사단 앞’으로 붙여졌다. 캠프 하우즈 산꼭대기에는 물탱크가 있다. 이 물탱크가 세워지기 전에는 조리읍 민발이(조리농협주유소) 개울 옆 취수장에서 물을 실어다 먹었다. 한진그룹 고 조양호 회장의 부친이 물차를 운영했다. 캠프 하우즈는 이후 물탱크를 만들어 공릉(파주삼릉)에 지하수 관정을 박았다. 이 바람에 봉일천 일대 우물이 말랐다. 주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