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0.4℃
  • 흐림강릉 14.1℃
  • 흐림서울 11.4℃
  • 대전 10.8℃
  • 흐림대구 10.7℃
  • 흐림울산 10.6℃
  • 흐림광주 11.3℃
  • 흐림부산 12.8℃
  • 흐림고창 10.8℃
  • 흐림제주 15.3℃
  • 구름많음강화 11.5℃
  • 흐림보은 9.6℃
  • 흐림금산 10.0℃
  • 흐림강진군 10.4℃
  • 흐림경주시 9.3℃
  • 흐림거제 12.9℃
기상청 제공

문화일반

4~11월 문화가 있는 날에‘별난 가족독서캠핑장’개최

파주시는 별난독서캠핑장에서 4~11월까지 매월 마지막 주 금요일 문화가 있는 날을 맞아 별난 가족독서캠핑을 개최한다.

 

 ‘책이 빛나는 밤이라는 제목으로 열리는 이번 행사는 임진각, 3땅굴 등 파주 평화 투어와 유명 작가들의 북토크, 인디밴드 공연, ‘우리 가족 캠핑 문패 만들기’, ‘천체망원경으로 나만의 별 찾기12일 동안의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구성돼있다.

 

 별난 가족독서캠핑은 문화체육관광부에서 주관하는 ‘2019 문화가 있는 날 지역특화프로그램공모에 선정됐으며 1억 원의 사업비를 확보해 평소 문화생활을 즐기기 힘든 가족계층을 대상으로 무료로 진행한다.

 

 김건배 파주시 교육지원과장은 아이들이 스마트폰 없이도 독서와 캠핑을 즐길 수 있는 것이 별난독서캠핑장만의 차별화된 매력이라며 공공캠핑장으로서 소외계층이 함께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이벤트들을 지속적으로 개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파주 별난독서캠핑장은 폐교를 리모델링해 2017년 개장했으며 학생들을 위한 진로독서캠프, 가족독서캠프 등 학교 및 가족, 단체를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자세한 사항은 파주시 별난독서캠핑장(031-959-9506)으로 문의하면 된다.


오늘의영상





“저 위에 있는 미군 물탱크가 쫙 빨아갔었지” “1970년대인가 저 위 미군부대에서 우리 집 바로 옆에 지하수 관정을 박은 거야. 이렇게 굵은 쇠파이프를 얼마나 깊이 때려 박았는지 물이 아주 콸콸콸콸 쏟아지는데 무슨 암반 속까지 뚫었다나 봐. 그래가지고 미군들이 그 물을 자기네 물탱크로 끌어올렸는데 글쎄 동네 우물이 아주 바짝 말라버린 거야. 결국 미군들한테 사정을 해 물을 얻어 먹었다니까.” 조리읍 뇌조리 조산말에 살고 있는 주민 장 아무개(82) 씨의 기억이다. 지금도 이 마을에는 캠프 하우즈에 물을 퍼 올렸던 취수장이 철책 울타리 안에 옛 모습 그대로 남아 있다. 소유권은 개인이 경매를 받았다고 한다. 캠프 하우즈는 한국전쟁과 함께 조리읍 봉일천리에 미2사단 소속 공병여단으로 자리 잡았다. 사단장 집무실이 이곳에 있어 사단이라고 불렸고, 버스 정류장 이름도 ‘사단 앞’으로 붙여졌다. 캠프 하우즈 산꼭대기에는 물탱크가 있다. 이 물탱크가 세워지기 전에는 조리읍 민발이(조리농협주유소) 개울 옆 취수장에서 물을 실어다 먹었다. 한진그룹 고 조양호 회장의 부친이 물차를 운영했다. 캠프 하우즈는 이후 물탱크를 만들어 공릉(파주삼릉)에 지하수 관정을 박았다. 이 바람에 봉일천 일대 우물이 말랐다. 주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