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3.5℃
  • 맑음강릉 3.1℃
  • 맑음서울 -0.7℃
  • 맑음대전 -1.1℃
  • 맑음대구 1.4℃
  • 맑음울산 4.2℃
  • 맑음광주 1.3℃
  • 맑음부산 4.2℃
  • 맑음고창 -1.4℃
  • 흐림제주 8.4℃
  • 맑음강화 0.3℃
  • 맑음보은 -3.3℃
  • 맑음금산 -3.2℃
  • 구름많음강진군 0.1℃
  • 맑음경주시 3.6℃
  • 구름조금거제 4.7℃
기상청 제공

저녹스버너 설치지원으로 대기질개선에 나선다

파주시는 대기오염물질중 하나인 질소산화물 저감을 위한 대기환경 개선 및 에너지 절약 일환으로 ‘2019년 저녹스버너 설치 지원사업을 추진한다.

 

 저녹스 버너는 연료 및 공기혼합을 조절해 열 및 연료에 의해 발생하는 NOx의 생성을 억제하는 기능을 갖춘 버너로 탄소저감 및 연료비 절감에 효과가 있다. 실제 일반버너와 비교할 때 저녹스 버너는 질소산화물이 6080%까지 저감되고 에너지 효율은 5% 이상 개선되는 등 환경성과 경제성이 우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저녹스버너 설치 지원대상은 중소기업, 비영리법인·단체, 업무·상업용 건축물에 설치된 일반보일러, 냉온수기 및 건조시설에 설치된 일반버너를 저녹스버너로 교체할 경우 설치비 일부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보조금은 버너용량에 따라 최소 250만원에서 최대 1520만원을 지원한다.

 

 지원신청은 322일까지 저녹스버너 설치 보조금 지급대상자 신청서와 기타 구비서류를 파주시 환경보전과로 우편 및 방문 접수하면 된다.

 

 최종환 파주시장은 "저녹스버너 교체전환으로 대기환경 개선뿐만 아니라 연료절감 효과도 기대할 수 있어 경제적 여건이 열악한 중소사업자를 우선 지원하는 만큼 대상자들의 많은 관심과 신청을 바란다고 말했다.

 

 자세한 내용은 파주시 홈페이지(www.paju.go.kr)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문의는 파주시 환경보전과(031-940-8441)로 하면 된다.


오늘의영상





“파주시, 삶의 터전 빼앗긴 주민들에게 7년째 소송비 부과” 파주시가 무건리훈련장 확장으로 삶의 터전을 잃은 법원읍 오현리 주민들에게 7년째 소송비를 부과하고 있다. 그럼에도 파주시는 최근 무건리훈련장 훈련으로 인근 주민의 피해가 잇따르자 이를 해결하기 위한 민관군협의체를 구성, 오는 6일 파주시청에서 협약식을 갖는다. 파주시가 오현리 주민 26명에게 소송비용을 부과하게 된 것은 국방부가 파주시와 주민 동의 없이 2008년 9월 16일 토지감정사를 오현리에 들여보내 강제 평가를 하면서 비롯됐다. 주민들은 행정당국과 토지주의 사전 승인 없이 사유지에 침입하는 것은 위법이라며 거칠게 항의했다. 경찰은 이미 의무경찰 병력을 배치하는 등 준비를 하고 있었다. 파주경찰서 정보과장이 공무집행방해라며 전원 연행을 지시했다. 현장에 있던 땅 주인 홍기석 씨 등 주민 7명이 파주경찰서로 연행됐다. 뒤늦게 연행 소식을 접한 마을 주민 40여 명이 파주경찰서 앞으로 몰려가 연행자 석방을 요구하며 강력히 항의했다. 경찰은 야간집회금지 등을 이유로 40여 명 전원을 또다시 연행했다. 2010년 1월 7일 오후 2시 의정부법원 고양지원 501호 법정. 서영효 판사는 토지 감정을 막아 업무방해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오현리 주민 박인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