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3.4℃
  • 흐림강릉 15.5℃
  • 구름많음서울 14.3℃
  • 구름많음대전 16.8℃
  • 구름많음대구 16.9℃
  • 구름많음울산 16.8℃
  • 구름많음광주 16.1℃
  • 구름많음부산 14.0℃
  • 구름많음고창 14.3℃
  • 제주 13.7℃
  • 구름많음강화 11.2℃
  • 구름많음보은 15.8℃
  • 구름많음금산 17.2℃
  • 흐림강진군 14.6℃
  • 구름많음경주시 18.0℃
  • 구름많음거제 14.8℃
기상청 제공

봄맞이 출렁(흔들)다리 합동 안전점검 실시 완료


파주시는 2019년 새봄을 맞이해 다수의 관광객이 찾을 것으로 예상되는 감악산 출렁다리와 마장호수 흔들다리에 대한 사전 안전 실태를 점검했다고 8일 밝혔다.

 

 파주시는 출렁(흔들)다리 점검리스트를 작성해 주케이블 손상상태 및 부식여부, 앵커프래임 변형여부, 바닥 프래임 볼트 풀림 상태, 도장 상태, 바닥판 손상여부, 난간 와이어 손상여부 등을 사전에 점검했다.

 

 점검반은 성삼수 안전총괄과장을 중심으로 시 사회재난예방팀, 감악산관리팀, 마장호수관리팀, 파주소방서, 한국전기안전공사을 반원으로 하고 파주시 자문위원인 토목기술사 등을 중심으로 총 11명이 참여하는 합동점검 방식으로 이뤄졌다.

 

 진단결과 현장에서 시정 가능한 사항은 즉시 조치 완료했으며 향후에도 담당부서에서 일일 점검과 구조물관리 용역업체와 계약을 체결해 분기별로 안전 점검을 실시해 시민의 안전에 만전을 기할 예정이다.

 

 최종환 파주시장은 “이번 출렁(흔들)다리 안전점검은 해빙기에 예상되는 사고를 미리 방지하는 것이 목적으로 앞으로도 모든 시설에 대해 시민의 피해가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오늘의영상





“파주시, 삶의 터전 빼앗긴 주민들에게 7년째 소송비 부과” 파주시가 무건리훈련장 확장으로 삶의 터전을 잃은 법원읍 오현리 주민들에게 7년째 소송비를 부과하고 있다. 그럼에도 파주시는 최근 무건리훈련장 훈련으로 인근 주민의 피해가 잇따르자 이를 해결하기 위한 민관군협의체를 구성, 오는 6일 파주시청에서 협약식을 갖는다. 파주시가 오현리 주민 26명에게 소송비용을 부과하게 된 것은 국방부가 파주시와 주민 동의 없이 2008년 9월 16일 토지감정사를 오현리에 들여보내 강제 평가를 하면서 비롯됐다. 주민들은 행정당국과 토지주의 사전 승인 없이 사유지에 침입하는 것은 위법이라며 거칠게 항의했다. 경찰은 이미 의무경찰 병력을 배치하는 등 준비를 하고 있었다. 파주경찰서 정보과장이 공무집행방해라며 전원 연행을 지시했다. 현장에 있던 땅 주인 홍기석 씨 등 주민 7명이 파주경찰서로 연행됐다. 뒤늦게 연행 소식을 접한 마을 주민 40여 명이 파주경찰서 앞으로 몰려가 연행자 석방을 요구하며 강력히 항의했다. 경찰은 야간집회금지 등을 이유로 40여 명 전원을 또다시 연행했다. 2010년 1월 7일 오후 2시 의정부법원 고양지원 501호 법정. 서영효 판사는 토지 감정을 막아 업무방해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오현리 주민 박인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