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1.5℃
  • 구름많음강릉 12.9℃
  • 연무서울 13.0℃
  • 연무대전 12.3℃
  • 맑음대구 14.1℃
  • 구름조금울산 14.7℃
  • 연무광주 13.6℃
  • 구름조금부산 15.5℃
  • 흐림고창 11.2℃
  • 구름조금제주 16.6℃
  • 흐림강화 10.4℃
  • 구름많음보은 8.8℃
  • 구름많음금산 8.8℃
  • 구름조금강진군 11.1℃
  • 맑음경주시 10.9℃
  • 구름조금거제 14.7℃
기상청 제공

문화


오늘의영상





공무원 “집창촌이 쇠락하면서 지역경제가...” “지역경제를 지탱하던 만두공장과 집창촌이 쇠락하면서 도시(법원읍)가 급격하게 쇠퇴했습니다.” 오는 12월 1억3천만 원을 들여 법원읍 등거리 축제를 준비하고 있는 파주시청 담당 국장의 말이다. 담당 국장은 이어 “미군이 주둔할 당시 법원읍 인구가 2만여 명이었으나 현재 1만2천여 명으로 파주시에서 가장 많이 감소했다.”라며 추경예산을 심의하고 있는 파주시의원들에게 등거리 축제를 계획하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법원읍이 지역구인 이성철 파주시의원은 “이율곡 선생의 고향이며 어머니 신사임당의 묘가 법원읍 자운서원에 모셔져 있다. 그래서 매년 율곡문화제가 열리고 있는데 이를 더 대표적 축제로 활성화해야 하는 것 아닌가?”라고 질의했다. 집창촌이 지역경제를 지탱해왔다고 한 공무원은 ‘희망 빛 특화 등거리’를 조성하게 된 이유에 대해 “법원읍만의 정체성과 파주시 한반도 평화수도 이미지를 대표할 수 있는 것을 찾다가 한국전쟁 당시 법원읍 시가지를 관통하는 1.4km 도로를 미군들이 비상활주로로 사용했고, 가야리에 군 비행장이 있었다는 것에 착안해 ‘평화로의 비상’, ‘희망의 비상’을 표현하는 ‘특화 등거리’ 조성을 생각하게 됐다.”라고 말했다. ‘평화와 희망의 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