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3.5℃
  • 맑음강릉 2.1℃
  • 맑음서울 -2.3℃
  • 맑음대전 -0.9℃
  • 맑음대구 2.5℃
  • 맑음울산 2.9℃
  • 구름조금광주 0.2℃
  • 구름많음부산 5.6℃
  • 구름조금고창 -0.5℃
  • 구름많음제주 6.0℃
  • 맑음강화 -5.9℃
  • 맑음보은 -4.5℃
  • 맑음금산 -3.7℃
  • 구름많음강진군 1.4℃
  • 맑음경주시 -0.6℃
  • 맑음거제 1.7℃
기상청 제공

사진이야기

[사진이야기] GP 철거와 우리 안의 소초


남북 9.19 군사합의서에 따라 비무장지대 안 감시초소(GP) 10곳이 시범 철거됐다. 남북한 GP1953년 정전협정 체결 이후 북측은 160여 개, 남측은 60여 개를 설치했다. 관측소를 의미하는 OP를 합치면 북한군은 280여 개, 우리 군은 100여 개를 운용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1960년대 파주지역 민간인통제선에는 감시초소(GP) 14개와 관측소(OP) 4개가 있었는데 모두 미군 병사 이름이나 전쟁을 의미하는 명칭 등이 붙여졌다.

 

 장단면 장단반도에서부터 제인(Jane), 베릴(Beryl), 글래디스(Gladys), (Anne), 케이티(Katie), 바베라(Babera), 루시(Lucy), 터너(Turner), 헨드릭스(Hendrix), 홈다히(Holmdahi), 디서어트(Dessart), 존슨(Johnson), 사일러(Seiler), 니나(Nina) 등 감시초소(GP)와 매지(Mazie), 루시(Lucy), 스토리(Story), 도르트(Dort) 등 관측소(OP)가 군사분계선을 따라 진동면 초리까지 이어졌다.

 

 비무장지대의 GP 철거는 평화시대로 가는 중요한 역사적 사건이다. 때를 같이 해 최종환 파주시장은 파주를 한반도 평화수도라고 명명했다. 그러나 진정한 평화는 우리 안에 똬리 틀고 있는 군사문화의 청산에 있다.

 

 임진강의 화이트교, 틸교(이름만 남음), 비룡대교, 리비교, 북진교, 전진대교 등과 말레이시아교, 사단 앞, 피엑스 마을 등의 명칭이 그대로 사용되고 있다. 그리고 북한군과 중국군의 유해가 묻혀 있는 곳을 적군 묘라고 부르고 있다. 아주 오랫동안 교육되어 온 적대감의 표현이다.

 

 


오늘의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