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8.7℃
  • 맑음강릉 10.2℃
  • 맑음서울 10.1℃
  • 맑음대전 9.9℃
  • 구름조금대구 15.0℃
  • 구름많음울산 14.4℃
  • 구름많음광주 12.8℃
  • 구름많음부산 16.7℃
  • 구름조금고창 9.0℃
  • 구름많음제주 16.5℃
  • 맑음강화 10.8℃
  • 구름조금보은 5.1℃
  • 구름조금금산 7.1℃
  • 구름조금강진군 11.5℃
  • 구름많음경주시 9.6℃
  • 구름조금거제 12.1℃
기상청 제공

사회

“우리 목욕탕은 주민들이 좀 꺼려했어요… 그러다보니 뭐, 망했죠.”

URL복사

“사실 말하기가 좀 뭣하지만, 우리 목욕탕은 저기 저, 바로 길 건너 대추벌(성매매 집결지) 여성들이 단골손님이었어요. 그래서 그런지 마을 사람들은 우리 목욕탕 오는 걸 꺼려했어요. 그런 데다가 목욕탕이 개울 옆에 붙어 있어 매년 여름이면 물난리를 치르다 보니까 이래저래 망하게 된 거죠.” 문화목욕탕 사위 유광현(63) 씨의 말이다.


 파주읍 연풍리에는 사람들의 기억 속에 오래 남아 있는 마을 이름이 있다. ‘용주골’과 ‘대추벌’이다. 중앙목욕탕과 문화목욕탕은 연풍리 시내를 관통하는 갈곡천을 경계로 마주보고 있었다.



 1960년대 연풍리는 미군 세상이었다. 용주골은 신작로 하나를 경계로 백인과 흑인지역으로 나뉘었다. 미국의 이러한 인종차별은 기지촌 여성들도 편을 가르게 했다. 당시 주내면(파주읍)에는 목욕탕이 4곳 있었다. ‘중앙목욕탕’은 흑인 출입지역에, ‘문화목욕탕’은 한국인 상대 집창촌이 있었던 대추벌에, 그리고 달러골목으로 불린 시장통에 ‘서울온천탕’이, 파주초교 길목에 ‘제일목욕탕’이 자리 잡았으나 지금은 모두 문을 닫았다.


 1965년 주내면 인구는 22,499명으로 2020년 현재 13,465명보다 9,000여 명이 더 많았다. 당시에 사람들이 용주골로 몰려든 까닭은 여기에 ‘RC1(Recreation center)’으로 불렸던 미군 휴양소가 있었기 때문이다. 미군 휴양소에는 돈이 될 만한 미제 물품이 쏟아져 나와 전국에서 몰려드는 상인들로 경제적 호황을 누렸다. 파주시에는 이런 미군 휴양소가 파주읍 연풍리 용주골(RC1), 법원읍 웅담리(RC2), 진동면 동파리(RC3), 문산읍 선유리(RC4) 등 4곳에 있었다.



 용주골이라는 이름은 ‘반룡산 아래 큰 연못이 있었는데, 어느 날 천둥벼락과 함께 폭우가 쏟아져 연못의 물이 솟구치면서 용이 승천했다 하여 용짓골이라 불렸고, 이후 용짓골이 변하여 용주골이 됐다.’라고 전해지고 있다. 집창촌이 있는 대추골은 집집마다 대추나무가 많아 대추골로 불리다가 집창촌을 빗대 대추벌로 불리고 있다.


 미군들이 미국에 돌아가 한국을 말할 때 서울은 몰라도 용주골은 기억한다는 말이 전해질 정도로 용주골은 군사분계선을 코앞에 둔 경기북부 주둔 미군들의 위안을 담당했던 곳이다. 그런 까닭에 용주골은 미군 위안부 역할을 한 소위 ‘양공주’와 비슷한 의미로 인식되면서 ‘용이 승천해 용주골이 됐다’는 옛 지명과는 달리 한국전쟁의 상흔과 폭력적 군사문화의 폐해를 고스란히 떠안게 되었다.



 문화목욕탕은 여탕이 남탕보다 갑절 더 넓다. 문화목욕탕 사위 유광현 씨는 “남자들은 요 앞 갈곡천 개울에서 그냥 씻었다. 게다가 지역 주민들은 설날이나 명절 때 차례용 목욕을 연례행사로 했던 터라 대부분 손님은 대추벌 여성들이었다. 그리고 남탕보다 여탕이 훨씬 넓었던 것은 여자는 보통 서너 시간씩 목욕을 하는 바람에 기다리는 사람을 모두 수용하려면 넓을 수밖에 없었다.”라고 말했다.


 대추벌 여성들은 현재 약 200여 명으로 파악되고 있다. 문화목욕탕은 2013년 3월 문을 닫았다. 그 번성했던 파주읍엔 현재 목욕탕이 한 곳도 없다.




오늘의영상





신입 캐디 임금착취 국민청원... 골프장, “모르는 일” 파주 법원읍의 한 골프장에서 직장 내 괴롭힘을 견디다 못해 모텔방에서 번개탄을 피워 극단적 선택을 한 고 배문희(27) 캐디의 사연이 파주바른신문을 통해 알려지자 회사의 부당 노동 행위 의혹에 대한 제보가 이어지고 있다. 그중 신입 캐디가 골프장 고객들로부터 받은 이른바 ‘캐디 피’를 회사가 착복했다는 청와대 국민청원 내용을 비롯 개인의 억울한 사연을 소개한다. ‘캐디를 상대로 한 골프장 내부의 부정과 비상식적 행태가 그치지 않는 이유’라는 제목의 2018년 12월 9일 청와대 국민청원을 보면 “특수형태의 근로종사자인 캐디의 약점을 이용하여 라운딩 종결 후 고객에게 받은 ‘캐디 피’를 교육비 명목으로 갈취했다.”라는 내용이 있다. 이와 관련해 한 제보자의 사연을 소개한다. “저도 두 번밖에 안 뺏겨서 자세하게는 모르지만 거기 골프장은 미숙한 신입 캐디 2명을 내보내는 ‘투 캐디’라고 있어요. 당연히 ‘캐디 피’는 6만 원씩 나눠 가지는 건데 경기과에서 잘 다녀왔냐고 라운딩 후기를 물어보더니 ‘캐디 피’ 반납하고 가라고 하더라고요. 그리고 4달 뒤 더 이상 아니다 싶어서 퇴사했는데, 옷이랑 다 반납했는데도 예치금을 돌려주지 않았고 근무용품 저희 돈으로 산 것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