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7.6℃
  • 구름많음강릉 -0.4℃
  • 흐림서울 -4.2℃
  • 흐림대전 -4.2℃
  • 흐림대구 -4.2℃
  • 흐림울산 -2.4℃
  • 흐림광주 -1.1℃
  • 구름많음부산 1.3℃
  • 흐림고창 -4.9℃
  • 흐림제주 4.4℃
  • 흐림강화 -6.4℃
  • 흐림보은 -7.9℃
  • 흐림금산 -6.3℃
  • 흐림강진군 -1.8℃
  • 흐림경주시 -6.3℃
  • 구름많음거제 -1.4℃
기상청 제공

파주 금촌새말지구 주택재개발정비사업 본격추진

URL복사


파주 금촌새말지구 주택재개발정비사업이 지난 30일 관리처분계획인가 고시돼 사업추진에 급물살을 타게 됐다.

 

 이번 관리처분계획인가로 조합측은 내년 상반기 중 보상 및 이주를 시작하게 되며 20239월에 착공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대표적 원도심권 낙후지역인 금촌역 인근의 주거환경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기대하며 특히 금촌전통시장과 금촌역에 가까워 향후 입주민들의 생활 편의성도 증대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파주시 금촌동 390-36번지 일원 148,888.80에 들어설 아파트는 지하3~지상28층의 27개동으로 전용면적별로는 3990세대, 48130세대, 59977세대, 75618세대, 84768세대로 총 2,583세대 규모가 20269월 준공될 예정이다. 2,583세대 가운데 646세대는 조합원 분양, 130세대는 세입자 등의 임대아파트, 22세대는 보류지, 나머지 1,785세대는 민간에 일반분양하게 된다.

 

 한편, 금촌새말지구 주택재개발정비사업은 20092월 정비구역 지정, 20099월 재개발 조합설립인가, 최근 2020630일 사업시행계획인가된 사업이다.

 

 파주시 관계자는 “2020년 금촌2동제2지구와 금촌율목지구, 2021년 금촌새말지구와 문산3리지구가 연이어 관리처분계획인가 고시됐으며 문산1-5구역 또한 2020년에 사업시행계획인가 고시돼 관리처분계획 수립 중에 있는 등 파주시 재개발정비사업이 본격 추진 되고 있다주택재개발정비사업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 행정적 지원에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늘의영상





재판부 “피해자가 엄벌 탄원… 죄질 나빠 징역 2년 선고” 파주시청 육상부 김 아무개 전 코치가 항소심에서도 징역 2년을 선고받았다. 재판부는 피해자가 엄벌에 처해 달라는 탄원서를 법원에 제출했고, 죄질도 나빠 원심 형량이 무겁지 않다며 1심 판결을 그대로 유지했다. 서울고등법원 제8형사부(부장판사 배형원)는 14일 오후 2시에 열린 선고공판에서 검찰과 피고인이 양형부당을 이유로 항소한 준강간미수 사건에 대해 모두 기각했다. 이에 따라 의정부지법 고양지원이 지난해 10월 13일 판결한 징역 2년과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이수, 청소년 관련 기관과 장애인복지시설 등의 5년간 취업제한, 신상공개 등이 그대로 선고됐다. 재판부는 이날 “자신이 관리하는 선수를 강간하려고 한 행위는 죄질이 좋지 않은 데다 피해자가 엄벌 탄원서를 법원에 제출하는 등 처벌을 원하고 있고, 이 사건으로 인해 피해자가 상당한 성적수치심과 정신적 고통을 느낀 것으로 보여 원심의 형이 너무 가볍거나 무겁다고 볼 수 없다.”라고 밝혔다. 김 아무개 전 코치는 지난해 10월 고양지원에서 법정구속된 뒤 감형 선처를 호소하는 반성문을 항소심 재판부에 18차례 제출했다. 그러나 재판부는 피해자가 엄벌을 요구하고 있다며 반성문을 감형의 사유로 인정하지 않았다. 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