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7.7℃
  • 맑음강릉 21.2℃
  • 구름많음서울 21.6℃
  • 맑음대전 20.5℃
  • 박무대구 20.0℃
  • 박무울산 19.3℃
  • 맑음광주 21.4℃
  • 맑음부산 20.6℃
  • 맑음고창 18.5℃
  • 맑음제주 21.6℃
  • 구름많음강화 19.2℃
  • 맑음보은 17.4℃
  • 맑음금산 17.3℃
  • 구름조금강진군 19.6℃
  • 맑음경주시 17.4℃
  • 맑음거제 18.8℃
기상청 제공

사진이야기

[사진이야기2] 우리도 오늘을 기다렸습니다

We’ve Been Eagerly Awaiting Today(우리도 오늘을 기다렸습니다). 대한민국 최대 규모의 미군 기지촌이었던 용주골이 오랜만에 들썩인다. 해외 입양인들이 용주골을 방문하기 때문이다. 주민들이 연풍경원에 나와 해외 입양인들을 손을 흔들어 맞이한다.

 기상청의 비 예보와는 달리 화창한 날씨를 보인 5월 27일 오전, 용주골과 대추벌 주민들이 연풍경원 입구에 나와 서 있다. 잠시 후 조리읍 봉일천리 반환 미군부대 캠프 하우즈 안에 조성된 엄마 품 동산에 들렀던 해외 입양인들이 관광버스에서 내린다.





 연풍경원 입구에 걸려 있는, 자신의 입양 당시 모습이 새겨진 대형 펼침막을 바라본 해외 입양인들의 눈시울이 붉어진다. 바람에 휘날리는 펼침막 아래로 들어서니 주민들과 정치인, 시민단체  회원들이 손을 흔들어 “우리도 오늘을 기다렸습니다”라며 입양인들을 환영한다.

 해외 입양인 환영 행사는 연풍1리 이광용 이장과 반미순 부녀회장이 준비했다. 대형천막 3곳에서는 잔치국수와 감자전을 만들고, 감자, 옥수수를 쪄내는 주민들의 손놀림이 분주하다. 이날 음식 서빙은 앞치마 차림의 윤후덕 국회의원과 안명규 경기도의원, 손성익 파주시의원이 맡았고, 감자캐기 체험은 최창호 파주시의원, 그리고 ‘엄마의 밥상’ 벽화작업은 이진아 시의원이 함께 했다.



 특히 해외 입양인이 구상한 작품 ‘엄마의 밥상’ 벽화 작업 준비는 김대년 전 중앙선관위 사무총장과 글씨 조형가 신정균 선생, 임우영 전 경기도의원, 고성일 국민대 교수 등이 함께했으며, 파주시가 예산을 지원했다.

 이처럼 연풍리 주민 50여 명과 국회의원, 도의원, 시의원 등 시민사회단체 회원들이 모두 나와 해외 입양인의 파주 방문을 환영한 반면 김경일 시장과 김진기 부시장의 모습은 보이지 않았다. 뿐만 아니라 이창우 읍장 등 파주읍행정복지센터 직원들의 모습도 보이지 않았다.

 다음 호에 계속…


<관련기사 >
[사진이야기1] 엄마 품 동산의 종이비행기 - http://www.pajuplus.co.kr/news/article.html?no=13009














오늘의영상





“연풍리 도시재생투어 엉터리 해설… 파주시 사과” 파주시가 도시재생사업의 사례를 소개하고 지역의 인지도와 호감도를 제고한다는 취지로 진행하고 있는 파주시 원도심 투어 ‘바퀴달린 도시재생’ 프로그램이 엉터리 해설과 안내로 이 지역의 역사와 정체성을 왜곡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파주시는 2024년 파주시 원도심 프로그램인 바퀴달린 도시재생사업의 일환으로 파주읍 연풍길투어 참가자 28명을 모집해 1960년대 미군 기지촌이었던 연풍리 용주골투어를 5월 18일 진행했다. 이 과정에서 해설사는 연풍리가 본래 고유의 지명이고 용주골은 미군이 주둔할 당시 붙여진 이름이며, 숙박업소인 연풍장은 집창촌 여성들의 숙소로 현재는 나이든 노인이 운영하고 있으며, 집창촌 여성들이 도망가지 못하도록 연풍장 창문을 쇠창살로 막아놓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해설사의 이같은 주장은 전혀 사실이 아닌 것으로 파악된다. 용주골은 파주읍 반룡산 기슭에 용지굴(박쥐굴), 용지못, 용지사 등의 미래문화유산이 분포돼 있으며, 용짓골이 용주골로 불리게 된 것이라는 내용이 파주시지 등 여러 자료에 나타나 있다. 특히 용지굴은 굴 안에 작은 연못이 있고 박쥐가 많이 살고 있어 동네 아이들이 거의 매일 찾아가는 놀이터였다는 게 이 지역 주민들의 증언이다. 연풍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