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2.5℃
  • 흐림강릉 28.8℃
  • 천둥번개서울 25.0℃
  • 흐림대전 25.1℃
  • 구름많음대구 30.1℃
  • 흐림울산 28.1℃
  • 흐림광주 28.1℃
  • 박무부산 23.6℃
  • 흐림고창 27.6℃
  • 구름많음제주 32.7℃
  • 흐림강화 22.9℃
  • 흐림보은 23.4℃
  • 흐림금산 26.1℃
  • 흐림강진군 27.6℃
  • 흐림경주시 30.3℃
  • 흐림거제 23.2℃
기상청 제공

시의회

“국장님, 잠시 답변을 중단하시기 바랍니다.”



“국장님, 잠시 답변을 중단해 주시길 바랍니다. 원활한 의사 진행을 위해 30분간 정회를 선포합니다.” 15일 파주시의회 자치행정위원회. 박대성 위원장이 행정사무감사를 받는 복지정책국 김영준 국장에게 중단을 명했다. 박대성 위원장이 답변을 중지시킨 까닭은 시간이 지날수록 김영준 국장의 말이 점점 느려지고 숨이 차오르는 걸 안타깝게 지켜봤기 때문이다.

 이날 오전 파주시의원들이 복지정책에 대한 질의를 쏟아냈다. 박 위원장은 공무원들의 답변 준비를 위해 오후 3시까지 정회를 선포했다. 오후 3시 20분 김영준 국장이 증언대로 나가 답변을 시작했다. 10분 정도 지나자 마스크가 입과 코에 달라붙어 들썩거렸다. 말은 꼬이고 발음은 부정확하게 들렸다. 목이 말라도 물을 마실 수가 없다. 마스크를 벗으면 안 된다는 생각 때문이다. 이를 지켜보던 박 위원장은 결국 답변을 중단시켰다. 

 이보다 앞선 14일, 도시산업위원회(위원장 이용욱)가 파주시 안전건설교통국에 대한 행정사무감사를 실시했다. 신정하 국장이 증인 선서를 한 후 증언대에 섰다. 공무원 정년을 보름 앞둔 신 국장의 목소리는 힘이 넘쳤다. 그런데 30분이 지나면서 발음이 부정확하게 들리기 시작했다. 한 시간을 넘기면서부터는 마스크 틈새로 가쁜 숨소리가 들리고, 얼굴은 벌겋게 달아올랐다. 그래도 신 국장은 장장 85분간의 답변을 무사히 끝냈다. 기진맥진 자리로 돌아온 신 국장은 숨을 크게 내쉬었다. 

 한편 이종춘 국장은 달랐다. 이 국장은 헉헉거리는 다른 국장들과는 달리 45분간 답변을 하면서도 흐트러짐이 없었다. 발언대로 나가지 않고 자리에 앉아 답변을 한 데다 45분간 내내 ‘턱스크’를 했기 때문이다. 

오늘의영상





“파주시의원은 파주시청 이전 어떻게 생각하나” 민주당 김경일 파주시장 후보가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시장에 당선이 되면) 파주시청을 금촌 주말농장이 있는 C3블록으로 이전하겠다고 발표했다. 파주바른신문이 현직 파주시의원 14명에게 균형적 발전을 위해 시청사를 문산 등 북파주로 이전하는 계획과 파주시의회 동반 이전에 대한 입장을 물었다. 제7대 파주시의회 전반기 의장을 지낸 민주당 손배찬 의원은 “파주시청이 C3블록으로 이전하게 되면 주변 부지를 확대 매입해 상권과 문화예술까지 아우를 수 있는 복합행정의 메카로 자리잡을 수 있을 것이다.”라며 찬성했다. 손배찬 의원과 같은 지역구인 국민의힘 최창호 의원은 “시청을 북쪽으로 옮긴다면 금촌권역의 공동화 현상은 불 보듯 뻔하고 해당 지역 주민의 반발도 심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인구가 밀집돼 있는 운정신도시 주민들의 행정 수요와 불편을 주면서까지 시청을 옮기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그렇다고 현재의 시청을 운정이나 금촌 C3블록 등 다른 곳으로 옮기는 것 또한 반대한다. 많은 예산이 들고 시민들의 소모적 논쟁으로 파주시가 분열될 우려가 있기 때문이다.”라며 부정적 입장을 나타냈다. 지난 2018년 민주당 비례대표로 정치를 시작해 이번 지방선거에 최창호 의원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