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6.0℃
  • 맑음강릉 -0.8℃
  • 맑음서울 -3.1℃
  • 맑음대전 -3.2℃
  • 맑음대구 -1.0℃
  • 맑음울산 -1.5℃
  • 구름많음광주 0.8℃
  • 맑음부산 -0.1℃
  • 구름많음고창 0.0℃
  • 흐림제주 7.5℃
  • 맑음강화 -4.5℃
  • 맑음보은 -5.7℃
  • 맑음금산 -4.1℃
  • 흐림강진군 2.0℃
  • 맑음경주시 -1.8℃
  • 맑음거제 1.4℃
기상청 제공

시의회

“더부살이 10년, 이게 말이 됩니까?”

URL복사



파주시의회 최창호 의원이 운정3동 행정복지센터가 교하도서관 산하 한울도서관으로 이전한 것과 관련해 도서관과 행정복지센터 모두 불편이 가중되고 있다며 파주시 정책을 비판하고 나섰다.

 

 최창호 의원은 15일 열린 파주시의회 본회의 자유발언을 통해 운정3동 행정복지센터가 남의 건물에 세 들어 업무를 본 지 10년이 됐는데도 아직까지 청사 하나 없이 이곳저곳 떠돌이 생활을 하고 있다며 파주시의 청사 신축 정책을 비판했다.

 

 특히 최 의원은 파주시가 운정3동 행정복지센터를 한울도서관과 함께 사용하도록 뜬금없는 정책을 밀어붙이는 바람에 도서관을 이용하는 주민이나 행정복지센터를 찾는 시민들 모두 불편한 상황이라며 올해 하반기 추경에 신축 예산을 편성해 내년 상반기에 착공될 수 있도록 추진할 것을 제안했다.

 

 아래는 최창호 의원의 자유발언 전문이다.

 

시민 여러분!

저는 오늘 운정3동 행정복지센터 건립과 관련하여 말씀드리고자 합니다.

 

운정3동은 2011725일 교하동에서 분동되어 현재에 이르고 있습니다. 운정3동의 현황을 보면 20213월 말 현재 면적 5.91, 인구는 외국인을 포함하여 85천 명이 넘고 있습니다. 이렇듯 운정3동은 파주시의 각 읍면동 중 인구가 제일 많아 파주시 인구의 17.8%가 거주하고 있습니다.

 

이는 강원도 속초시의 82천여 명보다 거주인구가 많아 운정3동은 편제는 동이지만 지방의 중소도시급인 것입니다. 이렇게 많은 인구가 거주하는 운정3동은 분동 후 10년이 지나도록 행정복지센터를 마련하지 못하고 세 번이나 이사를 하며 더부살이를 전전하고 있습니다.

 

그동안 파주시 관련부서에서는 과연 청사확보를 위한 장기계획을 수립하고 있는지 묻지 않을 수 없습니다. 특히 파주시 타 읍면동은 청사가 확보되어 있음에도 노후되었거나 비좁다고 새롭게 청사를 신축하며 유독 운정3동만이 10년이 다 되도록 방치한 것은 잘못된 행정이라고 생각합니다.

 

현재 운정3동은 올해 2월 말 한울도서관 일부를 나누어 임시청사를 마련하고 세 번째 이사를 하였습니다. 그러나 교통 불편과 주민들의 접근성이 문제가 되고 있습니다. 특히 몸이 불편한 장애를 가지신 분들은 운정3동 행정복지센터 이용에 더 많은 애로를 느끼실 것입니다.

또한 청사가 협소하여 회의실과 주민편의시설 등 꼭 필요한 시설도 갖추지 못하였고 공직자들의 근무여건 또한 열악한 실정입니다. 공직자들의 근무여건이 열악하여 피로도가 쌓이면 대 시민 서비스의 질이 하락하게 되고 그 피해는 고스란히 시민들께 돌아오게 됩니다.

 

한울도서관을 이용하시는 시민들 측에서 보면 이 또한 불편이 큽니다. 도서관은 책을 대여해주고 책만 보는 공간이 아니고 시민들을 위한 복합문화공간이며 시민들이 책이나 정보를 교류하며 휴식을 할 수 있는 공간이기도 합니다. 그런데 이런 공간을 나누어 행정복지센터로 사용하고 있으니 도서관을 이용하는 시민들도 많이 불편해하고 계시는 것은 당연지사입니다.

 

따라서 하루라도 빨리 운정3동 행정복지센터를 건립하여야 합니다. 파주시에서는 늦었지만 지난해 말부터 운정3동 행정복지센터의 건립을 추진중에 있습니다. 130억 원의 사업비로 20215월 설계 공모 및 실시설계를 하고 2022년 하반기 착공하겠다는 계획입니다.

 

하지만 2021년도 본예산과 이번 제225회 파주시의회 임시회의 기간 중 심의할 ‘2021년 제1회 추경안어디에도 운정3동 행정복지센터 건립예산안이 없습니다. 141억 원이 드는 조리읍의 행정복지센터 신축예산과 3288백만 원이 드는 광탄면의 행정복지센터 증축 예산만이 반영되어 있습니다.

과연 파주시에 운정3동 행정복지센터 건립 의지가 있는지 묻지 않을 수 없습니다. 예산이 있어야 사업을 추진할 것 아닙니까? 지역 의원들이 재촉하니 또 어물쩍 상황만 넘기면 된다는 인식을 가지고 있는 것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듭니다.

 

지난 10년간 선거가 있을 때마다 저를 비롯한 출마자들은 운정3동 행정복지센터 건립을 약속했었습니다. 그러나 그때마다 허언이 되고 말았습니다. 내년에 있을 지방선거에 출마하는 후보들이 또 같은 공약을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이번 제1차 추경안에 올리지 못했으니 올해 하반기에 있을 제2차 추경안에는 필히 예산을 반영해 주시기 바랍니다.

그리하여 내년 하반기 착공이 아닌 내년 상반기에 착공하여 운정3동 행정복지센터가 조기에 건립될 수 있도록 추진해주실 것을 파주시에 강력히 촉구합니다.

 


오늘의영상





정학조 사장, 올해 안 ‘신상필벌’ 조직개편 예고 파주시 정책보좌관으로 재직하다 파주도시관광공사를 이끌게 된 정학조(68) 사장이 파주시의회 자치행정위(위원장 박대성)에 출석해 취임 소감과 경영 방침을 피력했다. 정 사장은 파주시와 더불어 ‘한반도 평화수도 파주’를 만들기 위해서는 올해 안에 신상필벌의 엄정한 공직기강 확립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박대성 자치행정위원장은 26일 열린 파주도시관광공사 2022년도 예산 예비심사에 앞서 지난 10월 취임한 정학조 사장에게 앞으로의 경영 방침과 소감 등을 시민들에게 설명해달라고 요청했다. 정 사장은 “그동안 파주시 정책보좌관으로 3년간 재직하면서 파주시의회에 출석한 것은 처음이다. 앞으로 신뢰받는 공기업으로 거듭나도록 노력하겠다. 이를 위해 올해 안에 열심히 일하고 능력 있는 인재가 합당한 평가를 받을 수 있도록 신상필벌의 지휘 체계를 확립하겠다.”라며 공직기강을 운영의 첫 번째 과제로 꼽아 대대적인 조직 개편을 예고했다. 정학조 사장은 이어 “모든 수탁사업의 면밀한 심사 분석과 지속 가능한 신성장 동력을 창출할 수 있는 신규 사업을 적극 개발하는 한편 지역 밀착형 SOC 사업, 관광사업, 도시개발사업을 통해 수익을 창출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