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4.2℃
  • 흐림강릉 1.5℃
  • 맑음서울 6.4℃
  • 구름조금대전 6.2℃
  • 흐림대구 5.5℃
  • 흐림울산 3.6℃
  • 구름조금광주 7.6℃
  • 구름많음부산 6.1℃
  • 구름조금고창 4.9℃
  • 맑음제주 8.4℃
  • 맑음강화 5.8℃
  • 구름많음보은 4.8℃
  • 구름많음금산 5.6℃
  • 맑음강진군 7.5℃
  • 구름많음경주시 3.5℃
  • 구름많음거제 7.7℃
기상청 제공

사진이야기

[사진이야기] 쫓겨난 400년 마을에 초대형 거미줄

URL복사

무건리훈련장 확장으로 주민들이 삶의 터전이었던 법원읍 오현리 마을을 떠나고 난 뒤, 초대형 거미줄이 이 마을의 나무를 뒤덮었다. 초대형 거미줄에는 수많은 모기떼가 걸려들었다.



 2007년 미국 텍사스 주 타와코니주립공원에서 발견된 거미줄과 같은 모습이다. 당시 미국의 곤충학자들은 “거미들이 ‘협업’식으로 거미줄을 쳐 이 같은 규모의 초대형 거미줄이 생겼을 것이다. 이례적인 사건이다”라는 해석을 내놓았다. 2018년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정원에서도 나무를 뒤덮은 수많은 거미줄이 목격되었다. 러시아 곤충학자들은 “나방의 유충인 애벌레들이 거미줄을 친 주범이다. 거미줄은 번식기가 오기 전 애벌레들에게 먹이를 먹기에 안전한 피난처를 제공하는데 이 때문에 초대형 거미줄이 생겼을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초대형 거미줄이 만들어진 법원읍 오현리 마을은 400년의 역사를 갖고 있음에도 10년 전 국방부의 무건리훈련장 확장 사업으로 모두 철거됐다. 주민들은 국방부가 마련한 법원읍 가야리 군부대 터로 이주하거나 양주시 등 다른 지역으로 뿔뿔이 헤어졌다.


 무건리훈련장 조성으로 직천초등학교와 주민들이 오현리로 이주했고, 제2차 확장 사업으로 오현리 마을과 직천초등학교는 파주의 지도에서 사라졌다. 주민들은 국방부를 상대로 5년간 반대 투쟁을 했다. 젊은 청년이 목을 매 자살했고, 여러 사람이 구속되거나 연행됐다.

 

 

 주민들은 토지감정사를 마을에 들여보낸 파주시를 상대로 위법 소송을 제기했지만 재판에 져 소송에 참여한 주민들이 파주시로부터 각각 9만원씩의 재판 비용을 부과받았다. 그러나 주민들은 이를 현재까지 납부하지 않고 있다. 무건리훈련장 싸움이 정당했음을 보여주기 위해서다.


 저 거미줄에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요리조리 피하고 있는 사람들이나 걸려들었으면…



오늘의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