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6.7℃
  • 구름조금강릉 11.4℃
  • 맑음서울 7.0℃
  • 맑음대전 9.8℃
  • 맑음대구 10.9℃
  • 맑음울산 11.4℃
  • 구름많음광주 12.0℃
  • 맑음부산 11.9℃
  • 구름많음고창 11.5℃
  • 구름많음제주 15.0℃
  • 맑음강화 7.9℃
  • 맑음보은 8.8℃
  • 구름조금금산 9.7℃
  • 구름조금강진군 13.2℃
  • 맑음경주시 10.4℃
  • 맑음거제 12.6℃
기상청 제공

시의회

<속보> 미래통합당 후반기 부의장 조인연 추천... 윤희정 부동의 꿈 깨지나

URL복사


7대 파주시의회 후반기 의장단 선출을 사흘 앞둔 27일 더불어민주당 한양수 의원이 의장 후보로 단독 출마했고, 부의장에 미래통합당 조인연, 윤희정 의원과 더불어민주당 박은주 의원이 등록했다.

 

 그러나 박은주 의원은 미래통합당 의원이 등록을 마침에 따라 사퇴할 것으로 보인다. 이는 미래통합당이 부의장 후보를 등록하지 않을 만약의 사태를 대비하기 위한 포석으로 민주당이 박은주 의원을 들러리로 내세웠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미래통합당은 부의장 선택을 놓고 내홍을 겪을 것으로 보인다. 미래통합당은 처음부터 민주당에 부의장과 운영위원장 등 두 자리를 요구했다. 그러나 민주당은 부의장 한 자리만 가능하다는 입장을 견지했다. 그러자 미래통합당은 아예 의장단에 들어가지 않겠다며 이를 당론으로 결정했다.

 

 상황이 이렇게 전개되자 일찌감치 부의장 출마에 나섰던 윤희정 의원이 반발했다. 윤 의원은 미래통합당이 자신을 찍지 않아도 민주당 의원들만으로 당선이 가능하다는 계산을 했기 때문에 미래통합당의 두 자리 확보 협상에 굳이 끼어들 필요가 없다고 판단했다.

 

 미래통합당은 윤희정 의원의 독자적 행보에 불쾌감을 감추지 않고 있다. 민주당과의 협상이 어려워졌기 때문이다. 미래통합당은 결국 조인연 의원을 후보로 내세워 이를 민주당이 받아주는 조건으로 협상을 제안했고, 이를 민주당이 동의하면서 윤희정 의원은 사실상 설 자리가 없게 됐다.

 

 이렇게 될 경우 윤희정 의원은 당론을 따르지 않아 당 대 당의 협상을 무력화시켰다는 동료의원들의 따가운 시선과 질책에서 자유롭지 못하게 되는 등 정치적 행보에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예상된다.

 

 민주당과 미래통합당의 전략대로라면 후반기 의장단은 단독으로 출마한 한양수 의원이 의장에, 부의장에 조인연 의원, 운영위에 목진혁 의원, 자치행정위에 박대성 의원, 도시산업위에 이용욱 의원이 선출될 것으로 보인다.

 

 의장단 선출은 71일 열리는 제219회 임시회에서 처리될 예정이다,

 


오늘의영상





여성 캐디 죽음, 회사는 책임 없나? 학교법인이 운영하는 법원읍의 한 골프장에서 근무하다 직장 내 괴롭힘을 당했다는 글을 회사 게시판 등 여러 곳에 남긴 후 극단적 선택을 한 고 배문희(27) 씨의 부모가 회사를 찾아가 딸의 억울한 죽음을 밝혀달라며 거칠게 항의했다. 그러나 회사는 그 원인을 노노갈등으로 몰아가는 등 모르쇠 답변으로 일관하다가 함께 동행한 파주여성민우회, 파주시민참여연대 등 시민단체와 이효숙, 최창호 파주시의원으로부터 회사가 모든 책임을 노동자에게 전가하고 있다는 비판을 받았다. 부산에 살고 있는 고 배문희 씨 부모가 지난 10일 딸이 근무하던 골프장을 찾았다. 회사는 회의실로 안내했다. 고인이 유서 등 여러 곳에서 언급한 직장 상사 성 아무개 캡틴이 부모와 마주했다. 어머니 김옥자(53) 씨가 분을 삭이지 못한 채 딸을 살려내라고 울부짖었다. 아버지 배종훈(62) 씨도 캡틴에게 딸의 죽음에 아무런 관련이 없느냐며 다그쳤다. 캡틴은 관련이 없다고 대답했다. 파주여성민우회 고정희 사무국장은 “회사의 직장 내 괴롭힘으로 벌어진 일이다. 그럼에도 회사는 자꾸 노동자 간의 문제로 축소하고 있다. 회사가 언제 유족들한테 전화 한번 했는가? 부모님들이 오늘 이곳을 찾아오니까 유감을 표명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