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9℃
  • 구름조금강릉 4.5℃
  • 구름많음서울 1.6℃
  • 구름많음대전 2.9℃
  • 구름조금대구 4.1℃
  • 구름많음울산 7.3℃
  • 흐림광주 5.6℃
  • 구름많음부산 8.8℃
  • 구름많음고창 3.6℃
  • 구름많음제주 10.8℃
  • 구름조금강화 -1.2℃
  • 흐림보은 -0.5℃
  • 구름조금금산 -0.2℃
  • 구름조금강진군 5.2℃
  • 흐림경주시 3.5℃
  • 구름많음거제 6.2℃
기상청 제공

시의회

손배찬 “의장 연임 희망... 이후 더 이상 정치 안 해”

URL복사


파주시의회 손배찬 의장이 후반기 의장직에 다시 출마하겠다고 밝혔다. 손 의장은 의장 연임 이유가 다음 지방선거에서 시장 출마를 염두에 둔 것 때문이 아니냐는 질문에 시장은 물론 시도의원 등 어떠한 선거에도 나가지 않겠다며 사실상 정치 은퇴를 선언했다.

 

 손배찬 의장은 5월 2일 파주바른신문 취재진을 만나 전반기 의장직을 수행하면서 파주시의회 발전을 위해 벌여놓은 정책 등 사업을 마무리하지 못했다. 이를 완성하기 위해 후반기 의장 출마를 결심했다.”라고 밝혔다.

 

 손 의장은 또 내가 의장 연임을 희망하는 것에 대해 다음 지방선거 때 파주시장 출마를 위한 계산된 포석이라는 지적이 있다. 이 부분에 대해서는 분명하게 말할 수 있다. 의장 연임 이후 파주시장은 물론 시도의원 등 어떠한 선거에도 나가지 않겠다.”라고 말했다.

 

 손 의장은 파주시의회 후반기 의장단 구성에 대해서도 개인적인 의견임을 전제로 전반기 때 여야가 합의했던 게 있다. 3선의 안소희 의원에 대한 예우가 그것이다. 이것은 의장 선거의 유불리를 따질 문제가 아니다. 원칙대로 하는 게 맞다.”라고 말해 미래통합당의 부의장 연임에 반대하는 뜻을 밝혔다.

 

 민주당 비례대표 출신 의원에게 지역구를 물려줄 것이라는 소문에 대해서도 입장을 밝혔다. 손 의장은 그건 내가 논하거나 약속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다. 나보다 더 위에 있는 분들이 여러 방식으로 평가를 해 결정할 문제이다. 그리고 다음 지방선거 때는 이미 정치를 떠나게 되는 사람이 공천에 관여할 수 있겠는가?”라고 반문했다.

 

 손배찬 의장은 최종환 시장의 시정 운영에 대해 “3년차에 접어든 최종환 시장의 시정 방침은 철저하게 시민 중심적이다. ‘아프리카 돼지열병코로나19’ 등 비상 상황에서도 선제적 대처를 하는 등 차분한 자세로 시민들의 불안을 해소했다. 특히 파주가 어디로 가야 하는지를 아주 명확하게 그려놓고 있다.”라고 평가했다.

 

 한편, 손 의장은 파주시의원 임기를 마친 후 기회가 주어진다면 오랫동안 관심을 갖고 활동해온 파주시 체육 발전에 힘을 보태고 싶다.”라고 밝혔다.

 

 


오늘의영상





불날까 봐 CCTV 설치했다는 센터장... 파주시는 고발 검토 파주시가 민주시민교육센터 사무실 안에 설치된 CCTV가 직원 동의를 받지 않은 것뿐만 아니라 설치 이유 등 관련 규정 절차를 제대로 이행하지 않아 조사 후 형사 고발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파주시는 최근 민주시민교육센터(센터장 박병수)에 공문을 보내 CCTV를 설치하게 된 이유 등 경위를 설명하라고 지시했다. 공문에는 직원 동의 여부, 설치 비용의 예산 전용 여부, 설치자 명의 등에 대한 답변을 요구했다. 박병수 센터장은 답변 공문에서 “성희롱 등 근거 확보와 화재 예방을 위해 CCTV를 설치했으며 설치는 아르바이트 직원 명의로 개설했고, 설치 비용은 민주시민교육센터 예산을 사용했다.”라고 밝혔다. 파주시는 이에 따라 “성희롱은 말이 녹취돼야 근거로 삼을 수 있는데 CCTV는 그런 기능이 없고 화재 예방 역시 스타디움 전체가 소방법 적용을 받아 완벽한 시설이 갖춰져 있는데 개별 사무실 CCTV가 어떤 기능을 할 수 있는 것인지 이해할 수 없다.”라며 “공공장소에 대한 CCTV 설치 규정을 조사해 위법 사실이 밝혀지면 사법당국에 고발조치하겠다.”라는 방침을 밝혔다. 현재 파주시 스타디움에는 민주시민교육센터를 포함 31개 단체가 입주해 있으나 사무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