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4.2℃
  • 흐림강릉 1.5℃
  • 맑음서울 6.4℃
  • 구름조금대전 6.2℃
  • 흐림대구 5.5℃
  • 흐림울산 3.6℃
  • 구름조금광주 7.6℃
  • 구름많음부산 6.1℃
  • 구름조금고창 4.9℃
  • 맑음제주 8.4℃
  • 맑음강화 5.8℃
  • 구름많음보은 4.8℃
  • 구름많음금산 5.6℃
  • 맑음강진군 7.5℃
  • 구름많음경주시 3.5℃
  • 구름많음거제 7.7℃
기상청 제공

사진이야기

[사진이야기] 조인연 ‘아내가 만들어 준 마스크를 벗은 이유...’

URL복사



파주시의회 제215회 임시회 1차 본회의가 13일 열렸다. ‘코로나19’ 탓에 시의원, 공무원, 방청인 모두 마스크를 착용했다. 후반기 시의회 의장으로 꼽히고 있는 한양수 의원은 유일하게 검은색 마스크를 썼다. 시민단체 대표 출신 박은주 의원은 출석하지 않았다.

 

 미래통합당 조인연 의원은 꽃무늬가 있는 마스크를 썼다. 아내가 헝겊으로 만들어 줬다고 했다. 본회의 시작에 앞서 ‘5분 자유발언이 있었다. 5분 발언은 집행부의 시정 전반에 대해 시의원이 하고 싶은 말을 할 수 있도록 마련된 제도이다.

 

 이날 5분 발언을 신청한 의원은 미래통합당 조인연 의원과 더불어민주당 이용욱 의원이다. 먼저 발언에 나선 조인연 의원은 마스크를 벗었다. 이용욱 의원은 마스크를 쓴 채 발언했다. 조 의원은 아내가 만들어 준 마스크가 좋기는 한데 헝겁이라서 통풍이 잘 안 되는 바람에 인터넷 생중계를 시청하고 있는 시민들이 잘 듣지를 못할 것 같아서 벗었다. 아내에게 미안하다.”라고 말했다.

 

 조인연 의원은 미국의 진보 역사학자 토마스 프랭크는 왜 가난한 사람들은 부자를 위해 투표하는가?’를 고민했고, 유시민은 국가란 무엇인가란 그의 책에서 가난한 사람들은 너무나 가난한 나머지 혁신을 생각할 여유와 내일을 생각할 여유가 없어서 보수적이다. 또 생활환경 변화에 적당한 압력을 느끼면서 학습하고 사유할 여유가 있는 중산층이 가장 뚜렷한 진보주의 성향을 보이는 것은 바로 이런 이유 때문이라고 적고 있는데 이 말에 공감한다.”라고 발언했다.

 

 따라서 제가 파주의 가장 소외 되고 가난한 지역 파평면에 사는 이유는 배부른 돼지보다 배고픈 사람이 되어 가난한 사람도 혁신할 수 있고, 내일을 생각할 수 있다는 희망을 지역 주민들에게 보여주고 싶은 겁니다. 그래서 이번 코로나19’에 따른 추경예산이 중산층 표심잡기를 위한 선거용 예산이라 해도 고통 받고 있는 북파주 지역 주민들과 취약계층 보호를 위해 신속히 집행되기를 기원한다.”라고 덧붙였다.

 

 아내가 만든 마스크를 쓰고 본회의장에 나온 313일은 조인연 의원의 마흔아홉 번 째 생일이었다.

 


오늘의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