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4.2℃
  • 흐림강릉 1.5℃
  • 맑음서울 6.4℃
  • 구름조금대전 6.2℃
  • 흐림대구 5.5℃
  • 흐림울산 3.6℃
  • 구름조금광주 7.6℃
  • 구름많음부산 6.1℃
  • 구름조금고창 4.9℃
  • 맑음제주 8.4℃
  • 맑음강화 5.8℃
  • 구름많음보은 4.8℃
  • 구름많음금산 5.6℃
  • 맑음강진군 7.5℃
  • 구름많음경주시 3.5℃
  • 구름많음거제 7.7℃
기상청 제공

사진이야기

[사진이야기] 엄마가 기억을 잃어 버렸어요.

URL복사


엄마, 정말 기억이 안 나? 나야, 이 세상에 하나밖에 없는 예쁜 딸. 그리고 엄마가 제일 좋아하는 베기 박이모하고 사진작가 선생님도 왔잖아. 엄마 기억해봐. 엄마가 기억을 못 하면 나는 어떻게 아빠를 찾아...” 문산의 한 요양원에서 피부색이 조금 다른 딸이 엄마의 손을 꼭 잡고 한 말이다.

 

 딸은 뇌경색과 치매성 질환으로 기억을 되살리지 못하는 엄마의 뺨에 연신 입을 맞춰보지만 환갑을 몇 년 넘긴 엄마는 그저 속절없는 표정만 짓고 있다. 딸의 깊은 눈물이 짙은 피부색에 투영돼 흐른다. 우리 근현대사의 기지촌 아픔이다.

 

 딸은 이제 서른이 넘었다. 아버지 얼굴을 본 적이 없다. 그래도 언젠가 만날 수 있다는 희망을 단 한 번도 버리지 않았다. 오랜만에 번듯한 직장에 취업도 했다. 돈을 모아 엄마가 기억하고 있는 아메리카 그 어느 곳을 찾아가는 꿈도 꾸었다. 자신과 닮았을 아버지의 모습도 엄마의 기억 속에만 존재한다.

 

 엄마의 기억은 딸의 인생이다.


오늘의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