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8.7℃
  • 맑음강릉 25.9℃
  • 박무서울 20.1℃
  • 흐림대전 21.9℃
  • 맑음대구 22.8℃
  • 구름조금울산 22.2℃
  • 박무광주 21.9℃
  • 구름많음부산 20.7℃
  • 구름많음고창 21.6℃
  • 박무제주 19.1℃
  • 구름많음강화 17.8℃
  • 구름조금보은 21.0℃
  • 흐림금산 21.4℃
  • 구름조금강진군 20.7℃
  • 구름조금경주시 22.4℃
  • 구름많음거제 20.5℃
기상청 제공

사진이야기

[사진이야기] 다시 돌아보는 축혼위령비



그동안 아프리카돼지열병을 쫓아다녔다. 양돈농가의 허탈과 시름, 그리고 살처분 앞에 선 돼지의 울음을 카메라에 담았다. 비가 오길 기다렸다. 아니면 먹구름이라도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 축산농가의 아픔을 표현하기 위해서다. 1113일 드디어 비를 만났다. 하늘이 꺼멓다. 아프리카돼지열병, 그 시름을 사진으로 담아내기에 아주 적당한 날씨다. 평소 눈에 봐 두었던 적성면 어유지리로 내달렸다. 이곳에는 축혼위령비가 있다.

 

 ‘축혼위령비에는 “20101214일 구제역이 발생되어 2011311일 종료 시까지 매몰된 파주와 연천지역 257,207두 가축의 그 혼령을 위로하고자 이 비를 건립하였습니다. 20111214일 파주 연천지역 축산농가 일동이라고 기록돼 있다.

 

 어유지리 축혼위령비는 구제역이 발생한 지 꼭 1년 만에 세워졌다. 당시 위령비가 세워지게 된 것은 파주연천축협(조합장 이철호) 대의원회에서 이상영 대의원을 비롯한 조합원들이 회의 참석 수당을 모두가 좋고 바람직한 일에 써 달라.”라며 축협에 800여만 원을 자진 반납하면서 시작됐다.

 

 축협은 고민 끝에 축산업 발전을 위한 구제역 축혼위령비를 건립하기로 뜻을 모으고, 700만 원을 더 보태 1,500만 원을 마련했다. 파주연천축협 신덕현 이사가 추진위원장을 맡아 비문 내용을 마련하고 세울 장소 등을 물색했다. 그리고 파주와 연천 경계에 있는 어유지리로 확정됐다.

 

 제막식에서 이철호 조합장은 우리 지역에서는 구제역 사태로 500여 축산농가가 자식같이 기르던 가축을 산 채로 땅에 묻었다. 이제 1년이 지나 가축의 혼령을 위로하는 한편 축산농가의 재기와 지역경제를 다시 일으키겠다는 각오를 축혼위령비에 담았다.”라고 말했다.

 

 2019917일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대한민국 첫 번째로 교하 양돈농가에서 발생했다. 이후 110,499두가 살처분되고 15,340두가 수매돼 양돈농가는 그야말로 완전 초토화됐다. 연간 400억 이상의 매출을 올리고 있는 파주연천축협의 돈모닝 포크도 운영에 큰 타격을 받았다.

 

 파주지역 일부 언론사가 아프리카돼지열병에 희생된 가축의 혼을 위로하는 축혼제 행사를 계획하고 있다고 한다. 파주연천축협은 주최 측 관계자로부터 500만 원을, 북파주농협은 100만 원과 보리쌀 200개 등의 협찬을 요청받았다고 한다.

 

 취재진이 주최 측 한 관계자에게 축혼제는 축협 등 관련 단체가 주최를 하는 게 일반적인데 언론사가 오히려 위로받아야 할 파주연천축협 등 농민 단체로부터 돈을 받아 진행하는 것이 바람직하지 않다는 지적이 있다. 특히 엄숙하게 치러지는 축혼제에 참가하는 사람들에게 줄 보리쌀 200개를 북파주농협에 요청한 사실이 있는가?”라는 질문을 했으나 답변하지 않았다.

 

 파주연천축협은 축혼제를 직접 진행하지 않는 사유에 대해 언론사보다 축산단체에서 축혼제를 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연천군이 아직 살처분을 진행하고 있는 데다가 양돈농가의 피해 보상 등이 이루어지고 있지 않은 상태에서 축혼제를 올리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라고 밝혔다.


오늘의영상





“미군 남편 추억 깃든 ‘리비교’와 함께 떠난 미군위안부” 사진은 미군 기지촌 여성이 1960년대 중반 임진강 리비교를 배경으로 찍은 모습이다. 1936년생인 이 사진 속 여성은 얼마 전 세상을 마감했다. 마을에서 깜둥이 엄마로 불린 이 할머니는 스물여섯 살에 미군클럽과 유흥주점이 즐비한 파평면 장마루촌에 들어왔다. 파평면 장파리는 영화 ‘장마루촌의 이발사’ 촬영 장소와 가수 조용필이 클럽에서 노래를 부른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할머니는 매일 술 취한 미군이 득실대는 다방과 클럽에서 낮과 밤을 보냈다. 서쪽 하늘이 어둑해지기 시작하면 임진강 리비교로 사람들이 몰려들었다. 리비교는 한국전쟁에 참전한 미군이 군수물자 수송을 위해 1953년 7월 4일 건설했다. 임진강 너머 민간인통제구역 안에는 15개의 미군부대가 주둔하고 있었는데 저녁이면 일과를 마친 미군들이 미제물건을 어깨에 들쳐 메고 리비교로 쏟아져 나왔다. 이 때문에 전국에서 양키물건을 사려는 사람들과 미군병사를 꼬셔 술집으로 데리고 가려는 포주, 클럽 여성들이 뒤섞여 리비교는 매일 전쟁터 같았다. 할머니도 나중에 아이 아버지가 된 흑인 미군병사 ‘존슨’을 리비교 앞에서 만났다. 둘은 월셋방을 얻어 동거를 시작했다. 당시 유행했던 계약결혼이다. 그리고 1965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