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0.9℃
  • 맑음강릉 5.3℃
  • 맑음서울 2.7℃
  • 맑음대전 3.8℃
  • 맑음대구 5.8℃
  • 맑음울산 8.4℃
  • 구름많음광주 6.1℃
  • 맑음부산 9.3℃
  • 구름많음고창 3.3℃
  • 구름조금제주 9.8℃
  • 구름조금강화 -0.1℃
  • 흐림보은 0.6℃
  • 맑음금산 1.8℃
  • 흐림강진군 6.5℃
  • 구름조금경주시 5.2℃
  • 맑음거제 6.1℃
기상청 제공

사진이야기

[사진이야기] “사망 장소와 일자도 없는 김호덕 병장 묘비”

URL복사



한국전쟁 정전협정을 약 6개월 앞둔 1953131일 임진강 리비교 건설 공사에 투입된 미군 제84건설공병대 소속 카투사 김호덕 상병이 전사했다. 코드명 X-RAY 작전으로 불린 교량 건설은 74일 준공과 함께 리비교라 이름 붙여졌다.

 

 파주바른신문이 서울과 대전의 국립현충원을 뒤져 고 김호덕 상병을 찾았다. 서울현충원에 김호덕 이름으로 두 명이 안장돼 있었다. 한 명은 2007년 경기 부천에서 숨진 김호덕 병장이었고, 또 한 명은 1960524일 서울현충원에 안장된 것으로 확인됐으나 사망 장소와 일자가 나타나 있지 않았다.

 

 묘비에도 앞면에는 김호덕 병장이 기록돼 있으나 뒷면에는 ‘27341’이라는 묘비 번호만 새겨져 있고 사망 장소와 일자는 없었다. 다른 묘비에는 대부분 사망 주소와 날짜가 적혀 있었다. 게다가 군번 9900947은 국방부 확인 결과 3명이 동일 군번으로 부여돼 있어 신원 확인이 어려운 상태였다.

 

 특히 개인정보보호법에 막혀 가족 관계 등 더 자세한 신원을 파악할 수 없어 리비교 건설 중 숨진 김호덕 상병과 국립서울현충원에 안장된 김호덕 병장이 같은 인물인지를 확인하기 위해서는 먼저 자치단체가 정부기관에 분명한 목적성을 전달할 필요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

 

 파주시는 임진강 리비교 앞에 한국전쟁 중 대전에서 전사한 리비 중사(전사 당시 하사)를 추모하는 광장 조성을 계획하고 있다. 리비는 미 제24사단 전투공병대대 소속으로 한국전쟁에 참전해 개전 초기인 720일 대전에서 사망했다. 카투사 김호덕 상병은 미 제84건설공병대대 일원으로 다리 공사에 투입됐다.

 


오늘의영상





불날까 봐 CCTV 설치했다는 센터장... 파주시는 고발 검토 파주시가 민주시민교육센터 사무실 안에 설치된 CCTV가 직원 동의를 받지 않은 것뿐만 아니라 설치 이유 등 관련 규정 절차를 제대로 이행하지 않아 조사 후 형사 고발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파주시는 최근 민주시민교육센터(센터장 박병수)에 공문을 보내 CCTV를 설치하게 된 이유 등 경위를 설명하라고 지시했다. 공문에는 직원 동의 여부, 설치 비용의 예산 전용 여부, 설치자 명의 등에 대한 답변을 요구했다. 박병수 센터장은 답변 공문에서 “성희롱 등 근거 확보와 화재 예방을 위해 CCTV를 설치했으며 설치는 아르바이트 직원 명의로 개설했고, 설치 비용은 민주시민교육센터 예산을 사용했다.”라고 밝혔다. 파주시는 이에 따라 “성희롱은 말이 녹취돼야 근거로 삼을 수 있는데 CCTV는 그런 기능이 없고 화재 예방 역시 스타디움 전체가 소방법 적용을 받아 완벽한 시설이 갖춰져 있는데 개별 사무실 CCTV가 어떤 기능을 할 수 있는 것인지 이해할 수 없다.”라며 “공공장소에 대한 CCTV 설치 규정을 조사해 위법 사실이 밝혀지면 사법당국에 고발조치하겠다.”라는 방침을 밝혔다. 현재 파주시 스타디움에는 민주시민교육센터를 포함 31개 단체가 입주해 있으나 사무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