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0.9℃
  • 맑음강릉 2.8℃
  • 맑음서울 0.8℃
  • 맑음대전 2.7℃
  • 맑음대구 4.7℃
  • 맑음울산 5.2℃
  • 맑음광주 4.7℃
  • 맑음부산 6.4℃
  • 구름많음고창 3.5℃
  • 흐림제주 9.6℃
  • 맑음강화 -1.9℃
  • 맑음보은 1.9℃
  • 맑음금산 2.2℃
  • 맑음강진군 5.1℃
  • 맑음경주시 4.6℃
  • 맑음거제 6.8℃
기상청 제공

사진이야기

[사진이야기] 단기 4286년 5월에 쓰다.

URL복사




임진강 리비교 보수 보강공사 현장. ‘조국통일에 이어 남북통일이라고 쓰여진 철빔이 들어 올려졌다. 그 옆에는 단기 42865이라고 적혀 있다. 한국전쟁 중인 서기 1953년이다. 이 철빔에는 한자로 永久記念(영구기념)’과 임진강 다리 건설 현장을 뜻하는 이른바 코드명 X-RAY 작전에 투입된 ‘84건설대라는 부대 이름이 쓰여 있다.

 

 1953년 다리 공사에 측량사로 참여한 넬슨(Nelson S. Ladd)은 미국 재향군인회와의 인터뷰에서 임진강 엑스레이 브릿지(리비교)는 아주 힘든 난공사였다.”라고 술회했다. 1931년 미국 캔자스 출신인 넬슨 상병은 전문 엔지니어로 한국전쟁에 참전해 교량과 헬리콥터 착륙장 건설, 피란민 텐트촌 재건 사업 등에 투입됐다.

 

 리비교 철빔에는 개인적인 여러 사연을 비롯해 조국통일, 남북통일, 우리의 소원은 통일 등의 구호와 평화를 기원하는 문구가 쓰여 있다. ‘우리의 소원은 통일1947년 일제강점기 문예활동을 했던 안석주가 작사했고, 그의 아들 안병원이 서울대 음악대 재학생 시절 곡을 붙였다. 조국통일은 대체로 북한이, 남북통일은 남한이 사용하고 있다.

 

 파주시는 리비교 앞에 한국전쟁 중 대전에서 전사한 리비 중사 추모 광장조성을 계획하고 있다. 리비 중사는 리비교 공사와 전혀 연관이 없으나 195374일 리비교 헌납식 때 맥스웰 테일러 장군이 리비 중사를 추모하기 위해 다리 이름을 리비교라 지었다고 한다.

 

 리비교 건설에는 한국인 150여 명이 투입됐으며, 공사 중 카투사 김호덕 상병과 미군 병사 제임스 이 오그라디(James E. O’Grady) 일병이 전사했다. 따라서 리비교 건설에 동원된 이들을 형상화한 추모광장 조성이 더 의미가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오늘의영상





불날까 봐 CCTV 설치했다는 센터장... 파주시는 고발 검토 파주시가 민주시민교육센터 사무실 안에 설치된 CCTV가 직원 동의를 받지 않은 것뿐만 아니라 설치 이유 등 관련 규정 절차를 제대로 이행하지 않아 조사 후 형사 고발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파주시는 최근 민주시민교육센터(센터장 박병수)에 공문을 보내 CCTV를 설치하게 된 이유 등 경위를 설명하라고 지시했다. 공문에는 직원 동의 여부, 설치 비용의 예산 전용 여부, 설치자 명의 등에 대한 답변을 요구했다. 박병수 센터장은 답변 공문에서 “성희롱 등 근거 확보와 화재 예방을 위해 CCTV를 설치했으며 설치는 아르바이트 직원 명의로 개설했고, 설치 비용은 민주시민교육센터 예산을 사용했다.”라고 밝혔다. 파주시는 이에 따라 “성희롱은 말이 녹취돼야 근거로 삼을 수 있는데 CCTV는 그런 기능이 없고 화재 예방 역시 스타디움 전체가 소방법 적용을 받아 완벽한 시설이 갖춰져 있는데 개별 사무실 CCTV가 어떤 기능을 할 수 있는 것인지 이해할 수 없다.”라며 “공공장소에 대한 CCTV 설치 규정을 조사해 위법 사실이 밝혀지면 사법당국에 고발조치하겠다.”라는 방침을 밝혔다. 현재 파주시 스타디움에는 민주시민교육센터를 포함 31개 단체가 입주해 있으나 사무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