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8.8℃
  • 맑음강릉 25.3℃
  • 구름많음서울 20.0℃
  • 흐림대전 22.3℃
  • 맑음대구 21.8℃
  • 맑음울산 21.1℃
  • 흐림광주 21.8℃
  • 구름조금부산 20.9℃
  • 흐림고창 21.7℃
  • 흐림제주 20.7℃
  • 흐림강화 17.9℃
  • 흐림보은 21.4℃
  • 흐림금산 20.8℃
  • 맑음강진군 20.4℃
  • 맑음경주시 21.9℃
  • 구름많음거제 20.6℃
기상청 제공

사진이야기

[사진이야기] 단기 4286년 5월에 쓰다.




임진강 리비교 보수 보강공사 현장. ‘조국통일에 이어 남북통일이라고 쓰여진 철빔이 들어 올려졌다. 그 옆에는 단기 42865이라고 적혀 있다. 한국전쟁 중인 서기 1953년이다. 이 철빔에는 한자로 永久記念(영구기념)’과 임진강 다리 건설 현장을 뜻하는 이른바 코드명 X-RAY 작전에 투입된 ‘84건설대라는 부대 이름이 쓰여 있다.

 

 1953년 다리 공사에 측량사로 참여한 넬슨(Nelson S. Ladd)은 미국 재향군인회와의 인터뷰에서 임진강 엑스레이 브릿지(리비교)는 아주 힘든 난공사였다.”라고 술회했다. 1931년 미국 캔자스 출신인 넬슨 상병은 전문 엔지니어로 한국전쟁에 참전해 교량과 헬리콥터 착륙장 건설, 피란민 텐트촌 재건 사업 등에 투입됐다.

 

 리비교 철빔에는 개인적인 여러 사연을 비롯해 조국통일, 남북통일, 우리의 소원은 통일 등의 구호와 평화를 기원하는 문구가 쓰여 있다. ‘우리의 소원은 통일1947년 일제강점기 문예활동을 했던 안석주가 작사했고, 그의 아들 안병원이 서울대 음악대 재학생 시절 곡을 붙였다. 조국통일은 대체로 북한이, 남북통일은 남한이 사용하고 있다.

 

 파주시는 리비교 앞에 한국전쟁 중 대전에서 전사한 리비 중사 추모 광장조성을 계획하고 있다. 리비 중사는 리비교 공사와 전혀 연관이 없으나 195374일 리비교 헌납식 때 맥스웰 테일러 장군이 리비 중사를 추모하기 위해 다리 이름을 리비교라 지었다고 한다.

 

 리비교 건설에는 한국인 150여 명이 투입됐으며, 공사 중 카투사 김호덕 상병과 미군 병사 제임스 이 오그라디(James E. O’Grady) 일병이 전사했다. 따라서 리비교 건설에 동원된 이들을 형상화한 추모광장 조성이 더 의미가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오늘의영상





“미군 남편 추억 깃든 ‘리비교’와 함께 떠난 미군위안부” 사진은 미군 기지촌 여성이 1960년대 중반 임진강 리비교를 배경으로 찍은 모습이다. 1936년생인 이 사진 속 여성은 얼마 전 세상을 마감했다. 마을에서 깜둥이 엄마로 불린 이 할머니는 스물여섯 살에 미군클럽과 유흥주점이 즐비한 파평면 장마루촌에 들어왔다. 파평면 장파리는 영화 ‘장마루촌의 이발사’ 촬영 장소와 가수 조용필이 클럽에서 노래를 부른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할머니는 매일 술 취한 미군이 득실대는 다방과 클럽에서 낮과 밤을 보냈다. 서쪽 하늘이 어둑해지기 시작하면 임진강 리비교로 사람들이 몰려들었다. 리비교는 한국전쟁에 참전한 미군이 군수물자 수송을 위해 1953년 7월 4일 건설했다. 임진강 너머 민간인통제구역 안에는 15개의 미군부대가 주둔하고 있었는데 저녁이면 일과를 마친 미군들이 미제물건을 어깨에 들쳐 메고 리비교로 쏟아져 나왔다. 이 때문에 전국에서 양키물건을 사려는 사람들과 미군병사를 꼬셔 술집으로 데리고 가려는 포주, 클럽 여성들이 뒤섞여 리비교는 매일 전쟁터 같았다. 할머니도 나중에 아이 아버지가 된 흑인 미군병사 ‘존슨’을 리비교 앞에서 만났다. 둘은 월셋방을 얻어 동거를 시작했다. 당시 유행했던 계약결혼이다. 그리고 1965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