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2.6℃
  • 흐림강릉 13.3℃
  • 맑음서울 14.7℃
  • 맑음대전 16.6℃
  • 흐림대구 17.8℃
  • 구름많음울산 17.8℃
  • 구름많음광주 15.5℃
  • 흐림부산 18.5℃
  • 흐림고창 13.5℃
  • 맑음제주 18.4℃
  • 맑음강화 13.3℃
  • 흐림보은 15.6℃
  • 구름조금금산 15.6℃
  • 흐림강진군 15.5℃
  • 흐림경주시 17.0℃
  • 흐림거제 19.9℃
기상청 제공

제7회 경기정원문화박람회 취소, 전시정원은 예정대로 개방

파주시는 오는 1011일부터 13일까지 3일간 개최 예정이었던 제7회 경기정원문화박람회를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의 확산 방지를 위해 취소했다.

 

 이와 관련 예정됐던 개막식행사 및 산업체험부스 운영, 컨퍼런스 등은 취소하고 대상지에 조성하고 있는 전시정원만 진행하게 된다. 아프리카돼지열병 관련 정부차원의 차단방역이 강화된 가운데 방역해제 및 종식까지 최소 30여일 이상 지나야 하는 상황으로 경기정원문화박람회 취소는 불가피한 결정이었다.

 

 행사 취소에 따라 프로그램 참여는 할 수 없지만 박람회장 내 종합안내소(2)를 설치운영해 관람객을 위한 작품안내와 편의시설은 제공할 예정이며 다양한 형태의 포토존과 습지 에어 조형물, 잔디광장 피크닉 가든도 예정대로 설치할 예정이다. 특히 평화의 정원(부제:하나가 되는, 정원으로)‘이라는 주제로 공모를 통해 선정된 작가정원 14개 작품과 시민정원 11개 작품은 일정대로 진행되고 있어 정원문화 확산이라는 박람회 취지와 목적은 유지된다.

 

 한기덕 파주시 공원녹지과장은 경기정원문화박람회는 20만명이상 모이는 대규모 행사이기 때문에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 차단을 위해 불가피하게 취소하게 됐다행사는 취소됐지만 조성된 전시정원은 그대로 유지되는 만큼 많은 관심과 양해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오늘의영상





따뜻하게 안아줘서 고마워요. 한국에서 혼혈로 태어나 미국 등 해외로 입양된 아메라시안(아시아 여성과 미군 사이에서 태어난 혼혈인) 20여 명이 파주를 찾았다. 이들은 파주시의 안내로 DMZ와 출렁다리 등을 돌아보고 반환 미군부대 캠프 하우즈 안에 조성된 ‘엄마의 품’에서 그동안 가슴 속에 묻어뒀던 출생의 아픔과 이국의 삶을 털어놨다. 이들은 24일 탄현면 낙하리에 있는 장어전문점 ‘다온숲’이 마련한 고구마 밭에서 농사 체험을 했다. 고구마캐기는 전 파주시농업기술센터 양용복 소장이 맡았다. 캔 고구마는 밭에서 바로 굽거나 삶아서 먹었다. 특히 이들은 고구마 줄기 반찬에 관심이 커 파주시의회 안소희, 최창호 의원에게 껍질 벗기는 요령을 배우기도 했다. 김치 담그기 체험은 고구마캐기 다음날인 25일 파주시의 도움으로 수제맥주공장이 있는 다온숲 브루어리 정원에서 진행됐다. 혼혈인들은 맵지 않은 백김치 속을 배춧잎에 싸 서로 먹여주며 웃음을 나눴다. 이렇게 파주에 머무르는 동안 점심, 저녁식사는 다온숲과 메주꽃 음식점이 각각 제공했다. 이날 다온숲 정원에서 혼혈입양인들의 눈시울을 뜨겁게 만든 건, 경기 안양에서 태어나 2주 만에 입양된, 흑인 혼혈인이 부른 일본군 위안부 김복동 할머니 추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