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1.6℃
  • 흐림강릉 19.7℃
  • 흐림서울 20.8℃
  • 구름많음대전 20.8℃
  • 흐림대구 22.2℃
  • 구름많음울산 24.7℃
  • 구름많음광주 21.5℃
  • 구름많음부산 23.3℃
  • 구름조금고창 21.6℃
  • 흐림제주 22.9℃
  • 구름많음강화 22.8℃
  • 흐림보은 19.8℃
  • 구름많음금산 20.7℃
  • 구름많음강진군 22.8℃
  • 구름많음경주시 22.9℃
  • 구름조금거제 23.8℃
기상청 제공

사진이야기

[사진이야기] 파주한테 뭐라고 하지 마세요.


아프리카돼지열병이 파주를 휩쓸고 있다. 마치 정체불명의 바이러스가 전국으로 확산돼 대한민국에 긴급재난경보가 선포되고 단 하나의 안전한 도시 부산까지 가기 위해 열차에 몸을 실은 사람들을 그린 영화 부산행열차를 탄 기분이다.

 

 언론에서는 파주의 방역망이 뚫렸다고 한다. 적성의 한 마을, 아프리카돼지열병 양성 판정을 받은 돼지농장이 무등록 농가라는 사실조차 파악 못 하고 있었다고 지적한다. 게다가 축사에는 멧돼지 침투를 막는 울타리도 없고, 음식물 찌꺼기 잔반을 먹이고 있다고도 했다. 그래서 방역망에 구멍이 뚫렸다는 것이다.

 

 아프리카돼지열병 초기부터 집중취재를 해온 기자의 눈에는 우리에게 방역망이 있었나 하는 생각이 든다. 바이러스 감염 원인과 경로도 모르고, 이를 치료할 백신도 없고, 소독약의 효능에 대해서도 의문을 제기하는 이런 캄캄한 상황에서 오직 할 수 있는 건 통제초소에서 24시간 철저한 소독을 하는 것 외에 뾰족한 방법이 있는 것도 아니다.

 

 국가가 아프리카돼지열병 감염 원인과 경로를 국민에게 알려주고 그에 맞는 백신을 제공했음에도 파주시가 방역을 게을리 해 감염이 확산되고 있다면 바로 그것을 방역망에 구멍이 뚫렸다고 해야 하는 것 아닌가.

 

 광탄면 마장리 개울 다리를 건널 때 공무원과 자원봉사자들이 지나가는 차량에 일일이 허리 굽혀 인사를 한다. 다리에 돼지열병 감염을 막기 위해 두텁게 뿌려진 생석회가 바람에 날려 주민들에게 또 다른 피해를 주고 있기 때문이다.

 

 현재 우리 파주 시민은 원인을 알 수 없는 바이러스와 날밤을 새우며 사투를 벌이고 있다. 결국 파주의 돼지가 모두 살처분 된다 해도 그때까지 최선의 노력을 다 하는 그 자체가 다음을 준비할 수 있는 밑거름이자 값진 교훈이 아닐까.

 

 사진은 광탄면 마장리 개울 다리 입구의 통제초소 모습이다. 마을 끝 산 밑에 있는 농장 여주인은 장날 버스를 기다리며 마을 사람들에게 미안하고, 밤샘을 하는 공무원한테도 미안하고... 그리고 죄 없는 쟤네들(돼지)도 너무 불쌍하다.”라며 쓴웃음을 지었다.

 

 


오늘의영상





따뜻하게 안아줘서 고마워요. 한국에서 혼혈로 태어나 미국 등 해외로 입양된 아메라시안(아시아 여성과 미군 사이에서 태어난 혼혈인) 20여 명이 파주를 찾았다. 이들은 파주시의 안내로 DMZ와 출렁다리 등을 돌아보고 반환 미군부대 캠프 하우즈 안에 조성된 ‘엄마의 품’에서 그동안 가슴 속에 묻어뒀던 출생의 아픔과 이국의 삶을 털어놨다. 이들은 24일 탄현면 낙하리에 있는 장어전문점 ‘다온숲’이 마련한 고구마 밭에서 농사 체험을 했다. 고구마캐기는 전 파주시농업기술센터 양용복 소장이 맡았다. 캔 고구마는 밭에서 바로 굽거나 삶아서 먹었다. 특히 이들은 고구마 줄기 반찬에 관심이 커 파주시의회 안소희, 최창호 의원에게 껍질 벗기는 요령을 배우기도 했다. 김치 담그기 체험은 고구마캐기 다음날인 25일 파주시의 도움으로 수제맥주공장이 있는 다온숲 브루어리 정원에서 진행됐다. 혼혈인들은 맵지 않은 백김치 속을 배춧잎에 싸 서로 먹여주며 웃음을 나눴다. 이렇게 파주에 머무르는 동안 점심, 저녁식사는 다온숲과 메주꽃 음식점이 각각 제공했다. 이날 다온숲 정원에서 혼혈입양인들의 눈시울을 뜨겁게 만든 건, 경기 안양에서 태어나 2주 만에 입양된, 흑인 혼혈인이 부른 일본군 위안부 김복동 할머니 추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