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9.3℃
  • 구름많음강릉 22.1℃
  • 구름많음서울 23.1℃
  • 흐림대전 23.5℃
  • 흐림대구 20.7℃
  • 흐림울산 21.3℃
  • 흐림광주 21.5℃
  • 흐림부산 21.9℃
  • 흐림고창 20.7℃
  • 제주 21.9℃
  • 구름많음강화 20.4℃
  • 흐림보은 21.3℃
  • 흐림금산 21.2℃
  • 흐림강진군 21.4℃
  • 흐림경주시 19.6℃
  • 흐림거제 21.5℃
기상청 제공

정치일반

윤후덕 “기적은 기적처럼 오지 않는다.”


더불어민주당 윤후덕 국회의원이 파주시의회 남북교류협력연구단체가 주최한 파주시 남북 문화교류협력 방안 모색 토론회에서 한반도 평화수도 파주의 중요성을 다음과 같이 역설했다. 토론회는 파주출판도시 아시아출판문화정보센터에서 열렸다.

 

 “나는 지난 6월 말 하늘을 보고 있었다. 미국 대통령 트럼프가 탄 헬리콥터와 우리 문재인 대통령이 탄 헬기가 파주 상공을 지나고 있었기 때문이다. 두 분은 우리 파주 땅 판문점에 내려 남북미정상의 회동을 가졌다. 나는 그것을 기적처럼 보고 있다.

 

 우리는 남북의 평화가 기적처럼 이루어지길 바라고 있다. 그렇지만 그 기적은 그냥 기적처럼 오지 않는다. 기적은 소망하는 사람들의 땀과 노력과 헌신에 의해서 만들어진다고 생각한다. 70년 분단의 시간이 지나면서 전쟁 그리고 적대, 갈등, 분노, 증오가 쌓였다. 이제 그것을 풀어내려고 무척 노력을 하고 있다. 오늘 이 토론회도 그런 기적을 만들어내는 노력의 한 모습이다.

 

 지난 6월 말 판문점에서 남북미 정상의 회동이 있었다. 우리는 그것을 기적처럼 보고 있다. 그런데 진짜 기적은 정말 빠른 시간 안에 남북미중 정상이 우리 파주 땅 판문점에서 평화협정에 조인하는 것이다. 그런 기적이 이루어지기를 간절히 희망한다.”

 

 


오늘의영상





김현성 “기지촌의 삶 노래로 기록하겠다.” 고 김광석이 불렀던 ‘이등병의 편지’ 원작자 김현성(56) 씨가 파주바른신문과의 인터뷰에서 ‘목포의 눈물’, ‘안동역에서’ 등 지역을 배경으로 한 노래처럼 파주도 미군 기지촌 사람들의 애틋한 삶을 노래로 만들어 역사의 기록으로 남기겠다고 밝혔다. 파주 광탄 출신 김현성 씨는 “어린시절 내 생활 주변에 미군 부대가 많았다. 친구들과 함께 부대에서 나오는 쓰레기를 뒤적거렸던 기억이 있고, 미군 병사와 한국 여성들의 문화도 엿볼 수 있었다. 바로 이런 군사문화의 환경 속에서 ‘이등병의 편지’와 ‘가을우체국’이 만들어졌다. 이곳(광탄면 신산2리)에 ‘이등병의 거리’를 조성하겠다는 것은 기지촌 역사 보전은 물론 지역 주민들에게 삶의 활력과 자긍심을 심어주는 매우 뜻깊은 일이다.”라고 평가했다. 김 씨는 “광탄면에서 ‘이등병의 편지’가 만들어졌듯이 아직 제 노래에 등장하지는 않았지만 언젠가는, 늦지 않은 시간에 파주읍, 법원읍, 문산읍 등 군사문화의 영향을 받았던 기지촌 사람들의 애틋한 삶을 노래로 기록을 남길 생각이다.”라고 밝혔다. 파주시는 25억 원을 들여 ‘이등병의 편지’ 원작자 김현성 씨의 고향인 광탄면에 ‘이등병의 마을 길’ 등 ‘김현성 거리’ 조성 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