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9.7℃
  • 맑음강릉 27.0℃
  • 박무서울 20.5℃
  • 구름많음대전 23.3℃
  • 구름조금대구 25.2℃
  • 구름조금울산 23.3℃
  • 구름많음광주 23.8℃
  • 구름조금부산 21.8℃
  • 구름많음고창 23.6℃
  • 박무제주 20.2℃
  • 흐림강화 18.5℃
  • 구름많음보은 23.1℃
  • 구름조금금산 22.6℃
  • 구름많음강진군 21.2℃
  • 구름조금경주시 23.8℃
  • 구름많음거제 21.6℃
기상청 제공

사진이야기

[사진이야기] 통일의 길목 파주에 세워졌던 ‘장준하 새긴돌’

민족지도자 장준하 선생 서거 44주년 추모식이 오는 17일 탄현면 성동리 장준하 공원에서 열린다. 본래 묘소는 파주시 광탄면 나사렛 천주교 공동묘지에 있었으나 20128월 파주시가 조성한 통일공원으로 옮겼다.

 

 장준하 선생은 1944년 일본군에 징집됐다가 6개월 만에 탈출해 광복군 간부훈련을 받고 대한민국 임시정부 한국광복군 제2지대에 배속됐다. 해방 후에는 잡지 사상계를 간행하면서 민주화운동에 뛰어들었다가 여러 차례 투옥됐으며, 유신체제 반대 운동을 벌이던 1975년 포천 약사봉에서 의문사했다.

 

 사진은 현장사진연구소가 기록한 장준한 선생 새긴돌이다. 1989630일 통일의 길목인 파주시 장곡리 검문소 앞에 세워졌으나 이후 감쪽같이 사라졌다. 당시 새긴돌에는 장준하 선생의 약력을 이렇게 썼다.



 

 장준하 선생은 단기 4251(1918) 827(음력) 평북 의주에서 태어나셨으며 젊은 날에는 독립군 대위로 일제와 싸우셨다. 8.15 해방 이후에는 한때 백범 김구 선생의 비서를 역임하시고 이승만 독재와 박정희 군사독재와 싸우시다가 그 싸움의 결정적 고비인 단기 4308(1975) 817일 박정희로부터 경기도 포천 약사봉에서 원통하게도 암살당하셨다. 선생은 일 찌기 모든 통일은 좋은가, 모든 통일은 좋다고 하심으로써 분단은 제국주의의 침략이요. 따라서 분단침략과의 싸움 통일만이 민족사의 전진임을 설파하시었다. 통일운동 45630.

 

오늘도 밤이슬

이렇게 흔빡 젖은건

외세의 반역이 내리친 벽을

새도록 까부신 피눈물인줄

왜들 모르나

 

벗이여 나의 비원은

첫째도 둘째도 셋째도

민족해방 통일이라

이곳 땅밑에서도 이가갈리는

분단의 원흉은

그누구도 용서하지말라

 

하지만 통일은

딴데 있는게 아니다

우리의 삶 속에 마디마디박힌

분단의 독살 빼앗긴 자유

바로 그싸움의 현장에서

통일을 찾으라

그리하여 쓰러진 전사는

무덤이 아니라

저 들판을 일으키는

바람으로

잠들지 못하나니

 

벗이여 이불길 나는듯

봉우리마다 이어 붙여라

눈물도 한숨도

노여운 아우성으로

 

저 간악한 것들을

한꺼번에 쓸어버리는

통일신바람

통일신바람으로 한꺼번에

한꺼번에 몰아쳐라

 


오늘의영상





“미군 남편 추억 깃든 ‘리비교’와 함께 떠난 미군위안부” 사진은 미군 기지촌 여성이 1960년대 중반 임진강 리비교를 배경으로 찍은 모습이다. 1936년생인 이 사진 속 여성은 얼마 전 세상을 마감했다. 마을에서 깜둥이 엄마로 불린 이 할머니는 스물여섯 살에 미군클럽과 유흥주점이 즐비한 파평면 장마루촌에 들어왔다. 파평면 장파리는 영화 ‘장마루촌의 이발사’ 촬영 장소와 가수 조용필이 클럽에서 노래를 부른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할머니는 매일 술 취한 미군이 득실대는 다방과 클럽에서 낮과 밤을 보냈다. 서쪽 하늘이 어둑해지기 시작하면 임진강 리비교로 사람들이 몰려들었다. 리비교는 한국전쟁에 참전한 미군이 군수물자 수송을 위해 1953년 7월 4일 건설했다. 임진강 너머 민간인통제구역 안에는 15개의 미군부대가 주둔하고 있었는데 저녁이면 일과를 마친 미군들이 미제물건을 어깨에 들쳐 메고 리비교로 쏟아져 나왔다. 이 때문에 전국에서 양키물건을 사려는 사람들과 미군병사를 꼬셔 술집으로 데리고 가려는 포주, 클럽 여성들이 뒤섞여 리비교는 매일 전쟁터 같았다. 할머니도 나중에 아이 아버지가 된 흑인 미군병사 ‘존슨’을 리비교 앞에서 만났다. 둘은 월셋방을 얻어 동거를 시작했다. 당시 유행했던 계약결혼이다. 그리고 1965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