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4.8℃
  • 흐림강릉 26.1℃
  • 서울 25.7℃
  • 흐림대전 27.2℃
  • 흐림대구 29.9℃
  • 구름많음울산 28.3℃
  • 광주 27.3℃
  • 흐림부산 26.5℃
  • 흐림고창 26.1℃
  • 구름많음제주 28.7℃
  • 구름조금강화 25.0℃
  • 흐림보은 26.6℃
  • 흐림금산 25.8℃
  • 흐림강진군 27.7℃
  • 흐림경주시 28.5℃
  • 흐림거제 26.7℃
기상청 제공

사진이야기

[사진이야기] 커피 멋있게 드십시오


파주시청 26일 아침 8시 12분 풍경입니다. 폭염을 이겨낸 나무 숲 사이로 비가 내리고, 출근 공무원의 모습도 보입니다. 커피 한 잔 생각나게 하는 아침입니다.


 그래서 그런지 출근 공무원 손에 들려 있는 쇼핑백에는 동료와 함께 나눌 커피가 들어 있습니다.


 방금 전 시청 주변 카페에서 산 커피입니다. 비오는 날에는 종이와 플라스틱컵에 담긴 커피가 제맛일 겁니다.
멋있게 드십시오.


오늘의영상





“연구과제 기지촌 용주골... 영문판 해외 출간 예정” 대한민국 최대 미군기지였던 파주읍 용주골 이야기가 외국 학술지 심사를 거쳐 영문판으로 출간될 계획이다. 영국, 아일랜드, 미국, 캐나다, 뉴질랜드, 호주 등 영미권에서 출판될 이 책은 아마존 판매와 함께 해외 학교 도서관 등에 보급될 예정이다. 서울대 아시아연구소는 “이제까지의 기지촌 연구가 여성에게만 초점을 둔 반면 기지촌이라는 공간이 어떻게 변화해 갔는지에 대해서는 본격적인 연구가 없었기 때문에 파주읍 연풍리의 공간적 시각을 중심으로 지역경제 생태계, 지역의 통치체제, 한미관계, 안보와 기지촌 등 재개발 문제 등을 분석하고자 한다.”라고 밝혔다. 이승욱 교수는 국내가 아닌 외국에서 영문판으로 출간하는 이유에 대해 “연구주제 자체가 해외에서 더 관심을 가져야 하는 문제로 판단했다. 특히 이 책은 대중서적이 아니라 학술서적이어서 국내에서는 아무래도 기지촌 연구자가 많지 않아 영문판을 내게 되면 해외의 기지촌 연구에도 반향을 일으킬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그동안 현장사진연구소와 함께 용주골 등 파주 기지촌을 2년간 연구해 온 서울대 아시아연구소는 올 연말까지 자료를 확정하고 내년 상반기 논문 집필과 함께 외국 학술지의 심사를 거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