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4.7℃
  • 흐림강릉 11.4℃
  • 연무서울 6.8℃
  • 박무대전 10.7℃
  • 박무대구 8.6℃
  • 맑음울산 11.2℃
  • 박무광주 10.0℃
  • 흐림부산 12.7℃
  • 흐림고창 9.6℃
  • 흐림제주 14.5℃
  • 구름조금강화 5.5℃
  • 구름많음보은 6.7℃
  • 구름많음금산 5.3℃
  • 맑음강진군 8.3℃
  • 맑음경주시 7.2℃
  • 흐림거제 12.7℃
기상청 제공

사진이야기

[사진이야기] 소독약 얻어다 지렁이 다 죽였던 기억...


사진은 조리읍 민바리 개울에 있는 옛 미군 정수장이다. 사람들은 이곳을 그냥 미군 물탱크라고 불렀다.

정수장은 1960년대 개울 물을 소독해 봉일천의 미군 제2보병사단 캠프 하우즈와 금촌의 미군 제2기갑부대에 공급했다.

 

 허드렛물로 사용된 이 정수장 물은 소독약 냄새가 굉장했다. 마을 사람들은 그곳에서 분말과 정제로 된 소독약을 얻어다가 우물에 넣었다. 우물 안의 장구벌레 등 세균이 소독될 거라는 생각에서였다. 사실 사람들은 이 정수장 물이 허드렛물이라는 것을 알지 못했다. 그래서 드럼통을 리어카에 싣고 가 물을 얻어 아껴 먹기도 했다.

 

 마을 사람들은 또 포대에 담긴 분말 소독약을 개울에 풀었다. 잠시 후 정신을 잃은 물고기가 하얀 배를 드러내면 가루를 곱게 칠 때 쓰는 얼개미나 모래 체로 만든 장대 달린 삼태기 모양의 망으로 물고기를 건져 올렸다.

 

 소독약을 넣은 우물에서는 지렁이가 떠올랐다. ‘거생이라고 불리기도 하는 지렁이는 흙 속의 세균이나 미생물 등 식물체의 부스러기와 동물의 배설물까지 먹어치우는 유익한 환형동물이다. 그래서 옛 어른들은 수챗구멍에 뜨거운 물을 버리지 못하게 했다. 지렁이가 다 죽는다는 이유에서였다.

 

 민바리 미군 물탱크에서 정수된 물은 한진그룹과 대한항공의 창업주인 고 조중훈 회장이 194511월 창립한 한진상사를 통해 각 미군부대로 실어날랐다. 이후 미군교역처로부터 운송사업권을 따낸 한진상사는 베트남 전쟁 군수물자 수송에 뛰어들어 막대한 돈을 벌어들였다.


오늘의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