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24.7℃
  • 구름많음강릉 22.3℃
  • 구름조금서울 27.1℃
  • 구름많음대전 24.4℃
  • 흐림대구 23.0℃
  • 흐림울산 22.0℃
  • 구름많음광주 24.5℃
  • 부산 22.1℃
  • 구름많음고창 25.1℃
  • 흐림제주 25.2℃
  • 구름조금강화 23.5℃
  • 구름많음보은 23.7℃
  • 흐림금산 24.3℃
  • 구름많음강진군 23.4℃
  • 구름많음경주시 22.1℃
  • 흐림거제 22.0℃
기상청 제공

파주중앙도서관, 유아들과 함께 플라스틱 병뚜껑 수집

파주중앙도서관은 719일부터 만 3~5세 유아를 대상으로 한 환경교육과 플라스틱 병뚜껑 수집 활동인 플라스틱 병뚜껑, 이렇게 바꿔봐요사업을 시작한다.

 

 이번 사업은 지난 5월 경기도·()경기환경에너지진흥원이 주최·주관하는 경기도 권역별 환경교육 거버넌스 구축운영공모사업에 선정되어 추진하는 사업으로, 폐플라스틱의 지속가능한 순환구조 구축을 위한 지역 내 환경교육 협력망을 구성하고 시민들의 환경보호 인식 개선 및 자원순환을 위한 생활 속 실천방법 등을 지원한다.

 

 중앙도서관은 관내 어린이집 35개 기관을 선정하여 유아(3~5), 교사, 학부모를 대상으로 올바른 병뚜껑 수집 방법 등 자원순환 실천을 위한 교육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플라스틱 병뚜껑 수집 활동을 한다. 수집한 병뚜껑은 폐플라스틱을 자원으로 재생산하는 파주시 소재 자원활용 업체에 제공할 예정이다.

 

 올바른 병뚜껑 수집을 위해 712일부터 교육이 시작되며, 교육은 교사교육 2유아교육 35학부모교육 2회 순으로 진행된다. 교육 내용은 기후위기의 현주소, 탄소중립의 개념, 자원순환의 중요성, 재활용과 새활용의 특징 및 실제 사례, 플라스틱 병뚜껑 새활용 키링 만들기 체험 등으로 구성됐다. 환경교육사의 탄탄한 이론을 바탕으로 새활용교육기업 지구랭의 새활용 교육 및 체험을 연령에 맞게 구성한 것이 이번 교육의 특징이다.

 

 경기도의료원 파주병원어린이집, 파주경찰서어린이집, 파주시청어린이집에서도 플라스틱 병뚜껑 모으기에 참여한다. 참여를 원하는 시민은 플라스틱 병뚜껑을 가정에서 모아 참여기관에 비치된 플라스틱 병뚜껑 수집함에 넣으면 된다.

 

 서병권 중앙도서관장은 현재의 기후 위기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남녀노소 구분 없이 우리 모두가 환경보호를 실천해야 한다라며, “‘플라스틱 병뚜껑 모으기에 시민 여러분의 많은 참여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오늘의영상





김경일 시장의 용주골과 대추벌의 경계 “김경일 시장이 여기 대추벌(성매매집결지)을 없앤다고 전국에 소문을 내는 바람에 아이들은 물론 주민들이 연풍리에서 살 수 없다고 합니다. 특히 결혼을 한 아들 며느리가 시댁에 오는 게 너무 민망하다고 합니다. 집결지 단속을 하려면 그 안에 들어가서 해야지 입구 골목마다 경광등과 남부끄러운 문구의 현수막을 달아놓으면 우리 주민들은 어떻게 살아가라는 것인지 정말 알 수가 없습니다. 이건 연풍리 주민들에 대한 명백한 인권침해입니다.” 지난 11일 ‘연풍지역활성화대책위’ 발족식에서 나온 말이다. 주민들은 파주시의 대추벌 성매매집결지 단속 방식을 비판했다. 그리고 용주골이 성매매지역으로 다시 소환되고 있는 것에 대해서도 불만과 대책을 호소했다. 대추벌과 용주골은 과연 우리 현대사에서 어떤 역사적 의미가 있을까. 한국 사람들에게 알려진 용주골은 미군 기지촌이 들어섰던 연풍1리이고, 마을 주민들이 부르는 대추벌은 연풍2리이다. 용주골은 농업 중심의 집성촌에서 전후 미군기지에 의존하는 성매매 중심의 상업공간으로 변모했으나 1970년대 초반 미군기지의 이전과 함께 지속적인 쇠퇴를 경험하고 있다. 한국전쟁 이전 용주골은 성가, 조가, 박가, 윤가 등 네 개의 성이 집성촌을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