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2.6℃
  • 구름많음강릉 22.4℃
  • 구름조금서울 24.1℃
  • 구름조금대전 24.6℃
  • 연무대구 23.9℃
  • 연무울산 24.3℃
  • 맑음광주 24.4℃
  • 맑음부산 25.5℃
  • 맑음고창 24.1℃
  • 구름많음제주 24.7℃
  • 구름많음강화 22.0℃
  • 맑음보은 21.8℃
  • 구름조금금산 22.3℃
  • 구름조금강진군 22.8℃
  • 맑음경주시 22.5℃
  • 맑음거제 23.2℃
기상청 제공

사진이야기

[사진이야기4] 함께 수놓은 벽화 ‘엄마의 밥상보’

파주읍 갈곡천 다리 옹벽에 엄마의 마음이 담겼다. 영문도 모른 채 세계 각국으로 떠나야 했던 입양인들이 다시 돌아와 파주 시민들과 함께 밥상보(조각보)를 닮은 옹벽 문양에 색을 입혔다.





 이 벽화 작업에는 오랜 시간과 세심한 준비가 필요했다. 특히 파주시 균형개발과 김효정 팀장과 벽화전문가 노연서 주무관의 헌신적 노력이 있었다. 콘크리트 옹벽의 고압 세척은 간단한 일이 아니었다. 네덜란드 화가 몬드리안의 추상적 문양을 닮은 거푸집 조각을 어렵게 씻어냈다. 그리고 세척이 끝난 문양에 페인트가 잘 스며들고 작가가 제시한 페인트 배합의 색감이 그대로 살아날 수 있도록 다시 젯소(프라이머)를 발라야 했다.






 두 달여 준비를 마친 5월 27일 아침, 벽화 작업을 위해 구성된 파주모임 회원들과 자원봉사자들이 현장에 모였다. 이들은 조각조각의 문양에 번호를 적어 넣었다. 입양인 하인아 작가가 제시한 각각의 색이 번호로 매겨져 있었기 때문이다. 곧이어 해외 입양인을 태운 관광버스가 연풍경원에 도착했다. 






 드디어 벽화 작업이 시작됐다. 갈곡천 다리 옹벽 30미터 길이에 모자이크 투어 참가자  31명이 파주시가 미리 준비한 붓과 페인트를 양손에 들고 번호에 매겨진 색을 찾아 거푸집 문양을 채워나갔다. 드디어 가로*세로 90cm의 정방형 밥상보 31개 작품이 완성됐다. 공교롭게도 용주골을 찾은 31명 해외 입양인 숫자와 같다.



 ‘엄마의 밥상보’ 벽화에 참가한 해외 입양인은 조봉환(남, 1985), 임미진(1980), 김미정(1987), 최란(1987), 이은정(1972), 김주희(1997), 박운경(1968), 마순일(남, 1978), 한영욱(남, 1973), 박수선(1985), 김수용(남, 1991), 하인아(1984), 김혜숙(1976), 윤한별(1976), 최희지(1985), 황봄(1987), 유현진(1986), 최유민(1984), 전혜주(1980), 김명제(1969), 추은희(1983), 서지윤(1984), 한삼순(1980), 안영진(남, 1972), 김보영(1979), 김현국(남, 1982), 김훈(남, 1985), 김은화(1982), 서수정(1976), 조태연(1981), 박수년(1971) 등 31명이다.






 



 



 


오늘의영상





“연풍리 도시재생투어 엉터리 해설… 파주시 사과” 파주시가 도시재생사업의 사례를 소개하고 지역의 인지도와 호감도를 제고한다는 취지로 진행하고 있는 파주시 원도심 투어 ‘바퀴달린 도시재생’ 프로그램이 엉터리 해설과 안내로 이 지역의 역사와 정체성을 왜곡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파주시는 2024년 파주시 원도심 프로그램인 바퀴달린 도시재생사업의 일환으로 파주읍 연풍길투어 참가자 28명을 모집해 1960년대 미군 기지촌이었던 연풍리 용주골투어를 5월 18일 진행했다. 이 과정에서 해설사는 연풍리가 본래 고유의 지명이고 용주골은 미군이 주둔할 당시 붙여진 이름이며, 숙박업소인 연풍장은 집창촌 여성들의 숙소로 현재는 나이든 노인이 운영하고 있으며, 집창촌 여성들이 도망가지 못하도록 연풍장 창문을 쇠창살로 막아놓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해설사의 이같은 주장은 전혀 사실이 아닌 것으로 파악된다. 용주골은 파주읍 반룡산 기슭에 용지굴(박쥐굴), 용지못, 용지사 등의 미래문화유산이 분포돼 있으며, 용짓골이 용주골로 불리게 된 것이라는 내용이 파주시지 등 여러 자료에 나타나 있다. 특히 용지굴은 굴 안에 작은 연못이 있고 박쥐가 많이 살고 있어 동네 아이들이 거의 매일 찾아가는 놀이터였다는 게 이 지역 주민들의 증언이다. 연풍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