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27.0℃
  • 맑음강릉 26.0℃
  • 구름조금서울 28.7℃
  • 구름조금대전 27.6℃
  • 맑음대구 29.2℃
  • 연무울산 28.9℃
  • 구름조금광주 27.6℃
  • 연무부산 26.8℃
  • 구름많음고창 27.0℃
  • 구름조금제주 26.3℃
  • 구름조금강화 26.4℃
  • 구름조금보은 26.7℃
  • 구름조금금산 27.6℃
  • 구름많음강진군 27.3℃
  • 맑음경주시 30.2℃
  • 맑음거제 27.1℃
기상청 제공

사진이야기

[사진이야기3] 엄마의 밥상보

어린시절 세계 각국으로 떠나야 했던 해외 입양인들이 파주 용주골을 찾아온다는 소식에 연풍리 주민들이 가늠할 수 없는 입양의 아픔을 함께하자며 엄마의 마음이 담긴 밥상보를 선물로 준비했다. 용주골 작가 공방거리에 입주한 오색빛깔 조윤재 작가는 ‘엄마 밥상’이라는 수공예 배지를 만들어 입양인 가슴에 하나하나 달아줬다.




 주민들이 입양인들에게 선물로 증정한 밥상보는 ‘내가 돌아온 나라 한국’이라는 주제로 진행된 미국 비영리법인 미앤코리아의 ‘2024 모자이크 투어’의 용주골 벽화 그리기에서 창안됐다. 노인들의 쉼터로 자리잡은 갈곡천 다리 밑 공간에 주민들과 밥상보 모양의 벽화작업을 함께 하자는 입양인들의 제안이 있었던 것이다.


 벽화는 1984년 12월 경남 고성에서 태어나 생후 5개월 때 미국 워싱턴주에 살고 있는 노르웨이계 미국인 부모에게 입양된 하인아(미국명 Jennifer Canfield) 작가가 구상했다. 그런데 그 모양새가 용주골 주민들이 입양인들에게 엄마의 마음을 담아 선물하려는 한국 전통의 밥상보와 닮아 벽화 제목을 ‘엄마의 밥상보’라 부르기로 했다. 밥상보에는 ‘우리도 오늘을 기다렸습니다.’라는 주민들의 마음이 새겨져 있다.




 순수예술 분야에서 판화와 그림을 전공한 하인아 작가는 “모자이크 투어를 통해 한국에 돌아갑니다. 이 기회가 얼마나 감사한지 차마 말로 다 표현할 수 없습니다. 제 친가족을 찾고 한국으로 여행하는 것은 제 인생의 우선순위가 되었습니다. 가족들을 찾고자 노력하는 것이 제 의무라고 생각합니다. 가능하다면 한국에서 제 친가족을 찾는 과정들을 진행하고 싶습니다. 한국 방문 마지막 날인 6월 1일은 제가 미국에 도착한 지 딱 38년이 되는 날입니다. 이러한 작은 상징들이 제게 앞으로의 일들이 잘 풀릴 거라는 용기와 희망으로 다가옵니다.”라며 모국에 돌아온 소회를 밝혔다.




 연풍리 주민들이 준비한 밥상보와 복주머니는 윤후덕 국회의원이 하인아 작가에게 전달했다. 윤 의원은 이재홍 전 파주시장이 엄마 품 동산 조성 사업을 시작할 때부터 최종환 전 파주시장이 완공할 때까지 적극 지원하는 등 입양인의 한국 방문 때마다 한번도 빠지지 않고 함께 해온 데다 입양인만 보면 눈시울을 적셔 해외 입양인 커뮤니티에서는  ‘울보 의원’이라는 애칭이 붙어 있다.

 

 다음 호에 계속…




<관련기사 >
[사진이야기1] 엄마 품 동산의 종이비행기 - http://www.pajuplus.co.kr/news/article.html?no=13009





오늘의영상





“연풍리 도시재생투어 엉터리 해설… 파주시 사과” 파주시가 도시재생사업의 사례를 소개하고 지역의 인지도와 호감도를 제고한다는 취지로 진행하고 있는 파주시 원도심 투어 ‘바퀴달린 도시재생’ 프로그램이 엉터리 해설과 안내로 이 지역의 역사와 정체성을 왜곡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파주시는 2024년 파주시 원도심 프로그램인 바퀴달린 도시재생사업의 일환으로 파주읍 연풍길투어 참가자 28명을 모집해 1960년대 미군 기지촌이었던 연풍리 용주골투어를 5월 18일 진행했다. 이 과정에서 해설사는 연풍리가 본래 고유의 지명이고 용주골은 미군이 주둔할 당시 붙여진 이름이며, 숙박업소인 연풍장은 집창촌 여성들의 숙소로 현재는 나이든 노인이 운영하고 있으며, 집창촌 여성들이 도망가지 못하도록 연풍장 창문을 쇠창살로 막아놓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해설사의 이같은 주장은 전혀 사실이 아닌 것으로 파악된다. 용주골은 파주읍 반룡산 기슭에 용지굴(박쥐굴), 용지못, 용지사 등의 미래문화유산이 분포돼 있으며, 용짓골이 용주골로 불리게 된 것이라는 내용이 파주시지 등 여러 자료에 나타나 있다. 특히 용지굴은 굴 안에 작은 연못이 있고 박쥐가 많이 살고 있어 동네 아이들이 거의 매일 찾아가는 놀이터였다는 게 이 지역 주민들의 증언이다. 연풍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