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
  • 맑음강릉 27.8℃
  • 맑음서울 31.5℃
  • 맑음대전 31.8℃
  • 맑음대구 32.8℃
  • 맑음울산 29.4℃
  • 맑음광주 32.7℃
  • 맑음부산 28.0℃
  • 맑음고창 29.4℃
  • 맑음제주 25.6℃
  • 맑음강화 26.0℃
  • 맑음보은 32.2℃
  • 맑음금산 33.0℃
  • 맑음강진군 31.2℃
  • 맑음경주시 33.4℃
  • 맑음거제 30.4℃
기상청 제공

파주시 교하도서관, 더욱 빨라진 인허가 행정 정보와 함께

파주시 교하도서관은 626일 저녁 7303층 소극장에서 집짓기의 모든 것: 예산계획부터 설계, 시공, 준공 후 관리까지강연을 운영한다.

 

 이번 강연은 교하도서관의 책 전시인 파주시 정책테이블과 연계한 행사로, 5-6월 전시 주제인 파주시 허가총괄과의 더욱 빨라진 인허가 행정정보 소개와 함께 진행된다.

 

 교하도서관 1층 문헌정보실에서 파주시의 인허가 행정 시스템에 대한 정보도 알아보고 집짓기와 관련된 도서도 만나볼 수 있다.

 

 강연자는 집짓기 바이블 2.0의 공저자인 문도호제 대표 건축가 임태병 소장과 지음재 전은필 대표로 이번 강연에서는 단독주택부터 다가구, 코하우징, 구축 새 단장 이야기까지 낱낱이 다뤄볼 예정이다.

 

 임봉성 교하도서관장은 아파트가 아닌 다양한 삶터의 모습을 고민하는 파주시민들이 이번 강연을 통해 내 집 짓기에 대한 구체적인 모습을 그려보길 바란다라며 파주시의 생활정보와 연계한 다양한 행사를 마련해나가겠다라고 말했다.

 

 파주시 정책테이블은 교하도서관 1층 문헌정보실에서 만나볼 수 있으며, 참여 신청 등 자세한 사항은 교하도서관 누리집(lib.paju.go.kr/ghlib)에서 확인하거나 프로그램 담당자(031-940-5166)에게 문의하면 된다.

 

 

 

 


오늘의영상





“연풍리 도시재생투어 엉터리 해설… 파주시 사과” 파주시가 도시재생사업의 사례를 소개하고 지역의 인지도와 호감도를 제고한다는 취지로 진행하고 있는 파주시 원도심 투어 ‘바퀴달린 도시재생’ 프로그램이 엉터리 해설과 안내로 이 지역의 역사와 정체성을 왜곡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파주시는 2024년 파주시 원도심 프로그램인 바퀴달린 도시재생사업의 일환으로 파주읍 연풍길투어 참가자 28명을 모집해 1960년대 미군 기지촌이었던 연풍리 용주골투어를 5월 18일 진행했다. 이 과정에서 해설사는 연풍리가 본래 고유의 지명이고 용주골은 미군이 주둔할 당시 붙여진 이름이며, 숙박업소인 연풍장은 집창촌 여성들의 숙소로 현재는 나이든 노인이 운영하고 있으며, 집창촌 여성들이 도망가지 못하도록 연풍장 창문을 쇠창살로 막아놓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해설사의 이같은 주장은 전혀 사실이 아닌 것으로 파악된다. 용주골은 파주읍 반룡산 기슭에 용지굴(박쥐굴), 용지못, 용지사 등의 미래문화유산이 분포돼 있으며, 용짓골이 용주골로 불리게 된 것이라는 내용이 파주시지 등 여러 자료에 나타나 있다. 특히 용지굴은 굴 안에 작은 연못이 있고 박쥐가 많이 살고 있어 동네 아이들이 거의 매일 찾아가는 놀이터였다는 게 이 지역 주민들의 증언이다. 연풍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