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7.1℃
  • 구름많음강릉 18.9℃
  • 박무서울 18.0℃
  • 구름많음대전 17.3℃
  • 구름많음대구 20.3℃
  • 구름많음울산 18.7℃
  • 구름많음광주 17.0℃
  • 구름조금부산 20.0℃
  • 구름많음고창 16.2℃
  • 구름조금제주 17.8℃
  • 구름많음강화 17.3℃
  • 흐림보은 16.2℃
  • 구름많음금산 15.3℃
  • 구름많음강진군 15.3℃
  • 구름많음경주시 16.5℃
  • 구름많음거제 17.1℃
기상청 제공

파주시, 금촌 복합커뮤니티센터 명칭 ‘금촌어울림센터’로 확정



파주시는 문화·체육·복지시설 등이 결합된 금촌 복합커뮤니티센터의 명칭을 금촌어울림센터로 확정했다고 밝혔다.

 

 지난 2020년 행정안전부에서 주관한 '특수상황지역개발사업 접경지역 신규사업'에 금촌 민군 복합커뮤니티센터 건립사업이 선정됐다. '특수상황지역개발사업 접경지역 신규사업'은 문화·복지 등 혜택에서 상대적으로 소외된 접경지역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다목적 공간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금촌 복합커뮤니티센터는 지난 202210월 착공에 들어가 오는 6월 준공을 앞두고 있다. 금촌 복합커뮤니티센터의 본격 운영에 앞서 시는 센터의 특성을 반영하면서 시민들이 쉽게 기억할 수 있는 정식 명칭을 발굴하기 위해 공모에 나섰다.

 

 지난 45일부터 19일까지 진행된 공모 기간 동안 375개의 작품이 접수됐으며, 부서 내 1차 평가, 파주시 직원 선호도 조사, 명칭 선정위원회 서면심의를 거쳐 금촌 복합커뮤니티센터의 이름을 선정했다.

 

 최종 선정된 금촌어울림센터는 금촌+어울림+센터의 결합어로 금촌의 지역적 이미지를 대표하며 민과 군이 함께 어울리는 공간이라는 의미가 담겨있다.

 

 김경일 파주시장은 “7개 부서 13개 시설이 입주하는 금촌어울림센터는 금촌 도시재생(뉴딜) 사업지구 내 주요 거점시설로 역할을 다할 것이라며, “선정된 이름처럼 금촌 지역을 대표하고, 다양한 세대가 어울리는 공간으로 활용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오늘의영상





[취재수첩] “지방자치법 어긴 김경일 시장은 사과해야…” 김경일 파주시장은 자신의 SNS에 “파주시의회는 모빌리티로 도약하는 파주의 미래를 거부했습니다. 접경지역에 따른 비행규제로 모빌리티 사업의 실효성이 없고, 도심 항공교통을 준비하는 김포시처럼 조례를 제정하고 타 지자체 사례 조사를 선행해야 한다는 이유에서입니다. 파주시의회에 강한 유감을 표합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김경일 시장은 지난 14일 파주시의회 본회의장에 출석해 “이렇게 시정 발목을 잡으면 되겠습니까? 해도 해도 너무하는 거 아닙니까? 이게 뭡니까? 아니, 1년 내내 핵심 사업을 다 삭감하고 이거 되겠습니까? 아니, 이 용역비를 삭감하면 앞으로 파주시 교통은 어떻게 하라는 겁니까?”라며 항의했다. 국민의힘 파주시의원들은 이같이 발언권을 얻지 않고 돌출행동을 한 김경일 시장의 사과와 재발방지를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그러나 김경일 시장은 사과는커녕 파주시의회의 예산 삭감에 강한 유감을 표명하는 글을 페이스북에 올려 사실상 사과할 뜻이 없음을 내비쳤다. 그렇다면 김경일 시장의 예산 삭감 항의는 적법한 것일까? 지방자치법 파주시의회 회의 규칙 제82조(시장 등의 발언)는 이렇게 규정하고 있다. ‘시장 또는 관계공무원이 본회의나 위원회에서 발언하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