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7.1℃
  • 구름많음강릉 0.1℃
  • 흐림서울 -3.9℃
  • 흐림대전 -3.6℃
  • 구름조금대구 -3.6℃
  • 흐림울산 -1.3℃
  • 흐림광주 -0.8℃
  • 흐림부산 2.0℃
  • 흐림고창 -4.8℃
  • 구름많음제주 3.4℃
  • 흐림강화 -6.7℃
  • 흐림보은 -7.4℃
  • 흐림금산 -6.1℃
  • 흐림강진군 -2.0℃
  • 구름많음경주시 -6.0℃
  • 구름많음거제 -1.6℃
기상청 제공

파주시사과연구회, ‘사랑의 사과 나눔 행사’ 실시

URL복사

파주시농업기술센터(소장 김현철)는 파주시사과연구회(회장 이창환)가 지난 10일 코로나19로 고생하는 보건소 근무자와 봉사자를 위해 사랑의 사과즙 70박스를 파주시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번 사랑의 사과 나눔 전달식은 파주시농업기술센터에서 이창환 파주시사과연구회장을 비롯한 회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으며, 이 행사는 우리 주위의 어려운 이웃과 함께하는 공유농업실천의 일환으로써 사과연구회원들의 자발적인 참여로 추진됐다.

 

 파주시사과연구회는 사과를 재배하는 농업인들이 기술교류 및 정보공유를 위해 운영되는 단체로 파주시 사과의 품질 향상과 안정적인 생산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창환 파주시사과연구회장은 코로나19 등 어려운 상황에서도 많은 파주 시민들이 희망을 가지고 힘든 시기를 이겨나갈 수 있도록 사랑의 사과 나눔 행사가 작은 도움이라도 되길 바란다앞으로도 청정지역 파주에서 최고품질의 사과를 제공하고자 품질향상에 최선을 다하고 모든 회원이 파주사과재배농가로서 자긍심을 갖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윤순근 스마트농업과장은 사랑의 사과 전달로 이웃사랑을 실천한 파주시사과연구회에 깊이 감사드린다, “파주시도 파주 사과 발전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감사의 인사를 남겼다


오늘의영상





재판부 “피해자가 엄벌 탄원… 죄질 나빠 징역 2년 선고” 파주시청 육상부 김 아무개 전 코치가 항소심에서도 징역 2년을 선고받았다. 재판부는 피해자가 엄벌에 처해 달라는 탄원서를 법원에 제출했고, 죄질도 나빠 원심 형량이 무겁지 않다며 1심 판결을 그대로 유지했다. 서울고등법원 제8형사부(부장판사 배형원)는 14일 오후 2시에 열린 선고공판에서 검찰과 피고인이 양형부당을 이유로 항소한 준강간미수 사건에 대해 모두 기각했다. 이에 따라 의정부지법 고양지원이 지난해 10월 13일 판결한 징역 2년과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이수, 청소년 관련 기관과 장애인복지시설 등의 5년간 취업제한, 신상공개 등이 그대로 선고됐다. 재판부는 이날 “자신이 관리하는 선수를 강간하려고 한 행위는 죄질이 좋지 않은 데다 피해자가 엄벌 탄원서를 법원에 제출하는 등 처벌을 원하고 있고, 이 사건으로 인해 피해자가 상당한 성적수치심과 정신적 고통을 느낀 것으로 보여 원심의 형이 너무 가볍거나 무겁다고 볼 수 없다.”라고 밝혔다. 김 아무개 전 코치는 지난해 10월 고양지원에서 법정구속된 뒤 감형 선처를 호소하는 반성문을 항소심 재판부에 18차례 제출했다. 그러나 재판부는 피해자가 엄벌을 요구하고 있다며 반성문을 감형의 사유로 인정하지 않았다. 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