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7℃
  • 맑음강릉 2.7℃
  • 흐림서울 -0.2℃
  • 구름많음대전 1.1℃
  • 맑음대구 2.3℃
  • 맑음울산 3.0℃
  • 구름많음광주 2.2℃
  • 맑음부산 2.5℃
  • 구름많음고창 1.8℃
  • 흐림제주 6.6℃
  • 구름많음강화 -0.8℃
  • 구름많음보은 -0.1℃
  • 구름많음금산 0.6℃
  • 흐림강진군 3.2℃
  • 맑음경주시 1.9℃
  • 맑음거제 3.7℃
기상청 제공

지역소식

“옷 벗어주고, 젖은 머리 닦아준 모든 분께 고맙습니다.”

URL복사
"갑자기 소나기가 쏟아졌어요. 백신 접종 예약 시간이 지나서 비 피할 겨를도 없이 그냥 뛰다 보니 머리부터 발끝까지 빗물이 흘러내리는 거예요. 그렇게 도착했는데 어떤 노란 옷을 입으신 분이 저를 보더니 자신의 옷을 벗어 제 어깨를 덮어주는 거예요. 오늘 정말 따뜻한 마음을 받았어요.” 세경고 김채윤 학생의 말이다.



 고3 학생과 교직원이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받는 19일 아침. 금촌의 시민회관에 설치된 파주시 예방접종센터 직원들이 의자와 테이블 등 사람의 손길이 닿는 구석구석을 소독약으로 닦는 등 분주하게 움직였다. 

 최종환 파주시장도 아침 일찍 센터에 나와 약간 긴장한 듯한 학생들의 어깨를 다독이며 격려했다. 교직원들도 개별적으로 센터에 도착하는 학생들을 일일이 확인하며 접수를 도왔다. 접종은 어르신 때와는 달리 대기 시간이 거의 없이 빠르게 진행됐다.


 오후가 되면서 시민회관 지붕에 콩 튀는 듯한 소리가 들렸다. 소낙비였다. 잠시 후 세경고 김채윤 학생이 노란 옷을 걸친 채 접종센터에 들어섰다. 머리에서는 빗물이 떨어지고 있었다. 그런 상태로 의료진의 예진을 받고 접종실에 들러 화이자 백신을 맞았다. 그리고 전산등록을 마친 후 이상 반응을 관찰하는 대기실에 앉았다.



 자신의 상의를 벗어 준 파주시보건소 이용찬 직원이 대기실로 김채윤 학생을 찾아와 휴지를 건넸다. 대기실 출입을 안내하는 김은미 행정요원은 휴지로 학생의 젖은 머리를 이리저리 훔쳐냈다. 학생은 온몸이 젖은 탓인지 약간의 떨림 현상이 일어났다.

 예방접종센터에 대기 중인 119 응급구조팀이 김채윤 학생을 침대가 있는 관찰실로 데리고 가 따뜻한 물을 먹이는 등 안정을 취하게 했다. 파주시보건소 노진숙 간호사가 새 민방위복을 가져왔다. 이용찬 직원이 젖은 옷 위에 입혔던 민방위복이 다 젖었기 때문이다.


 휴식을 취한 뒤 취재진과 만난 김채윤 학생은 “정말 모두 고맙습니다. 여기 오기 전까지 사실 망설임도 많았는데 그래도 용기를 내서 주사를 맞고 보니 그동안 친구들과 얘기를 나누었던 백신에 대한 여러 복잡한 생각들이 말끔히 정리된 것 같아 잘 맞았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리고 처음 보는 저에게 옷을 벗어 입혀주고, 젖은 머리를 닦아주고, 소방관 아저씨가 보살펴 주고, 새 옷을 다시 가져와 입혀준 모든 분들께 감사의 마음을 꼭 전하고 싶습니다.”라고 말했다.

오늘의영상





재판부 “피해자가 엄벌 탄원… 죄질 나빠 징역 2년 선고” 파주시청 육상부 김 아무개 전 코치가 항소심에서도 징역 2년을 선고받았다. 재판부는 피해자가 엄벌에 처해 달라는 탄원서를 법원에 제출했고, 죄질도 나빠 원심 형량이 무겁지 않다며 1심 판결을 그대로 유지했다. 서울고등법원 제8형사부(부장판사 배형원)는 14일 오후 2시에 열린 선고공판에서 검찰과 피고인이 양형부당을 이유로 항소한 준강간미수 사건에 대해 모두 기각했다. 이에 따라 의정부지법 고양지원이 지난해 10월 13일 판결한 징역 2년과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이수, 청소년 관련 기관과 장애인복지시설 등의 5년간 취업제한, 신상공개 등이 그대로 선고됐다. 재판부는 이날 “자신이 관리하는 선수를 강간하려고 한 행위는 죄질이 좋지 않은 데다 피해자가 엄벌 탄원서를 법원에 제출하는 등 처벌을 원하고 있고, 이 사건으로 인해 피해자가 상당한 성적수치심과 정신적 고통을 느낀 것으로 보여 원심의 형이 너무 가볍거나 무겁다고 볼 수 없다.”라고 밝혔다. 김 아무개 전 코치는 지난해 10월 고양지원에서 법정구속된 뒤 감형 선처를 호소하는 반성문을 항소심 재판부에 18차례 제출했다. 그러나 재판부는 피해자가 엄벌을 요구하고 있다며 반성문을 감형의 사유로 인정하지 않았다. 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