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3.4℃
  • 맑음강릉 9.1℃
  • 맑음서울 3.4℃
  • 맑음대전 8.2℃
  • 구름조금대구 10.0℃
  • 구름조금울산 10.6℃
  • 구름많음광주 7.2℃
  • 맑음부산 11.7℃
  • 흐림고창 5.5℃
  • 구름조금제주 13.9℃
  • 맑음강화 4.2℃
  • 맑음보은 7.1℃
  • 구름많음금산 6.9℃
  • 구름많음강진군 10.0℃
  • 구름조금경주시 10.1℃
  • 구름많음거제 10.4℃
기상청 제공

지역소식

[시민의 소리] “처음엔 몰랐어요. 파주시청 직원인지…”

URL복사

파주시청 뒤 학령산을 거의 매일 산책한다는 시민이 사진 한 장을 보내왔다. 파주시가 만들어 놓은 ‘느티나무 안전 쉼터’에 ‘흡연금지’를 알리는 큼지막한 안내판이 있고, 그 뒤에서 한 남자가 담배를 피우고 있는 모습이다.



 사진을 제보한 시민은 자신을 학령산을 사랑하는 사람이라고 소개하면서 “거의 매일, 아침이면 학령산을 오르느라 그 느티나무 쉼터를 지나게 되는데, 그 쉼터 나무 테이블에 앉아 담배를 피우는 사람들이 가끔 있었다. 처음에는 파주시가 금연구역으로 지정한 곳에서 민원인이 아닌 공무원이 설마 담배를 피울 것이라고는 생각을 못 했다. 그런데 비슷한 사람들이 매일 그 자리에 앉아 있는 것을 보면서 공무원일 수도 있겠다 싶어 언론사에 취재를 부탁하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취재진이 파주시 관련 부서에 사진 속 흡연자가 공무원인지 확인을 요청한 결과 안전총괄과 소속 직원으로 파악됐다. 시민이 보내온 여러 장의 사진 속에는 차를 마시고 있는 직원 얼굴이 드러나 있지만 보도 내용과 관계가 없어 사용하지 않았다. 다만 제보자는 사진 속 흡연자 앞에 앉아 있는 사람은 느티나무 쉼터에서 거의 매일 볼 수 있는 사람이라고 밝혔다.



 ‘느티나무 안전 쉼터’의 이용자 수칙을 보면, 담배와 전자담배 흡연을 금지하고, 취사와 음주, 음식물 쓰레기 투기를 금지하며, 반려동물의 출입을 금지하고, 7세 이하 어린이는 보호자와 동반할 것 등을 요구하고 있다.




오늘의영상





정학조 사장, 올해 안 ‘신상필벌’ 조직개편 예고 파주시 정책보좌관으로 재직하다 파주도시관광공사를 이끌게 된 정학조(68) 사장이 파주시의회 자치행정위(위원장 박대성)에 출석해 취임 소감과 경영 방침을 피력했다. 정 사장은 파주시와 더불어 ‘한반도 평화수도 파주’를 만들기 위해서는 올해 안에 신상필벌의 엄정한 공직기강 확립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박대성 자치행정위원장은 26일 열린 파주도시관광공사 2022년도 예산 예비심사에 앞서 지난 10월 취임한 정학조 사장에게 앞으로의 경영 방침과 소감 등을 시민들에게 설명해달라고 요청했다. 정 사장은 “그동안 파주시 정책보좌관으로 3년간 재직하면서 파주시의회에 출석한 것은 처음이다. 앞으로 신뢰받는 공기업으로 거듭나도록 노력하겠다. 이를 위해 올해 안에 열심히 일하고 능력 있는 인재가 합당한 평가를 받을 수 있도록 신상필벌의 지휘 체계를 확립하겠다.”라며 공직기강을 운영의 첫 번째 과제로 꼽아 대대적인 조직 개편을 예고했다. 정학조 사장은 이어 “모든 수탁사업의 면밀한 심사 분석과 지속 가능한 신성장 동력을 창출할 수 있는 신규 사업을 적극 개발하는 한편 지역 밀착형 SOC 사업, 관광사업, 도시개발사업을 통해 수익을 창출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