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26.8℃
  • 구름조금강릉 26.1℃
  • 구름많음서울 26.0℃
  • 구름조금대전 26.9℃
  • 구름많음대구 24.6℃
  • 구름많음울산 23.4℃
  • 구름조금광주 26.7℃
  • 구름조금부산 26.0℃
  • 구름조금고창 27.6℃
  • 구름조금제주 30.9℃
  • 구름많음강화 25.5℃
  • 구름많음보은 24.4℃
  • 구름조금금산 25.3℃
  • 구름많음강진군 26.5℃
  • 흐림경주시 25.4℃
  • 구름많음거제 24.3℃
기상청 제공

지역소식

그 공무원은 끝내 연락처를 드리지 않았다.

URL복사


75세 이상 어르신 백신 접종 마지막 날인 3일 오전 ‘파주시 예방접종센터’. 2차 접종을 마친 81세 할머니가 휠체어에서 내리더니 거친 숨을 몰아쉬었다. 공무원의 부축을 받으며 한발 한발 걸음을 옮기던 할머니는 이내 접종자 대기소 의자에 주저앉았다.


 마침 접종센터 입구에서 안내를 하던 공무원들이 할머니를 부축했다. 이날 현장에 나온 공무원들은 전날 파주시청 인사발령에 따라 서기관으로 승진한 국장 세 명이었다. 직원들이 함께 일하고 싶은 상사로 뽑은 서기관이 할머니에게 택시를 불러주겠다고 했다. 할머니는 이를 사양하면서 버스를 타러 정류장으로 가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할머니는 다리에 힘이 풀린 듯 의자에서 일어서지 못했다. 할머니는 택시를 불러주겠다는 공무원의 거듭된 말에 손사래를 치며 집에까지 택시비가 3만 원이나 든다며 완강하게 거절했다.


 며칠 전 파란조끼를 입은 기간제 행정요원이 어떤 어르신을 휠체어로 정류장까지 모시고 가 버스를 태워드린 일이 있으니 이 할머니도 휠체어로 버스정류장까지 모셔다 드리는 것은 어떠냐는 제안이 있었으나 두 국장은 웃음으로 넘겼다.


 조금 떨어진 곳에서 이를 지켜보던 한 서기관이 할머니에게 다가왔다. 이번 인사에서 본부장으로 발령난 이 공무원은 할머니에게 접종센터에 오실 때 어떻게 오셨냐고 물었다. 할머니는 버스를 타고 왔다고 했다. 그런데 1차 접종 때는 괜찮았는데 오늘은(2차) 좀 힘들다고 했다.


 본부장은 할머니의 손을 잡았다. 그리고 함께 가자고 했다. 할머니는 버스정류장까지만 가면 된다고 했다. 본부장은 할머니를 자신의 승용차로 모시고 갔다. 할머니의 집은 시민회관에서 10km 떨어진 곳에 있는 문발동이었다.


 할머니는 월세 38만 원짜리 집에서 혼자 살고 계셨다. 할머니는 고마운 인사를 하고 싶다며 본부장에게 연락처를 적어달라고 했다. 그러나 본부장은 끝내 연락처를 드리지 않았다.


오늘의영상





“군사작전지역 농사짓기 너무 힘들어요.” 임진강과 자유로 사이에서 농사를 짓고 있는 농민들이 군사작전지역의 여러 제약 때문에 몹시 불편하다며 문재인 정부의 대농민 국방정책 변화를 호소하고 있다. 탄현면 주민들은 경작지가 임진강의 군사용 철책에서 남쪽으로 있는데 굳이 자유로 아래쪽에 또 통문(토끼굴)을 만들어 군부대의 검문을 받게끔 하는 것은 농민의 영농활동을 전혀 배려하지 않는 일방적 조치라고 성토했다. 옛날부터 ‘섬벌판’으로 불렸던 이곳 농지는 1990년대 초 자유로 건설로 탄현면 일부 마을이 민간인통제구역에서 벗어났지만 자유로 북쪽 농경지는 여전히 군사작전지역에 묶여 군부대의 출입통제를 받고 있다. 이 때문에 자유로 남쪽 마을과 북쪽의 농경지에 농사를 지으려면 농업용 장비가 수시로 군사지역 안과 밖을 오가야 하는데 군부대가 설치한 통문을 자유롭게 출입하기 어려운 실정이어서 아침에 통문을 개방하고 저녁에 닫는 유연한 군사작전을 호소하고 있다. 농민들은 지난 10일 벼베기 행사에 참석한 최종환 파주시장과 파주시의회 한양수 의장 등 시의원 일행에게 출입영농에 따른 그동안의 불편을 토로했다. “한번은 논에 농약을 치고 있는데 빨리 밖으로 철수하라는 군부대의 명령이 있는 거예요. 그 이유를 물었더니 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