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28.2℃
  • 구름많음강릉 25.8℃
  • 구름조금서울 28.1℃
  • 구름많음대전 27.6℃
  • 흐림대구 24.3℃
  • 구름많음울산 25.5℃
  • 구름많음광주 25.6℃
  • 구름많음부산 26.2℃
  • 구름조금고창 28.0℃
  • 구름많음제주 29.0℃
  • 맑음강화 26.7℃
  • 구름많음보은 25.7℃
  • 맑음금산 27.5℃
  • 흐림강진군 26.8℃
  • 흐림경주시 25.2℃
  • 맑음거제 25.3℃
기상청 제공

사회

운정 예방접종센터 문 열어… 18~59세 화이자 접종

URL복사

파주시 ‘코로나19 운정 예방접종센터’가 24일 문을 열었다. 지난 4월 시민회관 대공연장에 설치된 접종센터에 이어 두 번째로 문을 연 ‘운정 예방접종센터’는 오는 7월 19일부터 9월 30일까지 18~59세 대상자 중 45%인 130,500명에게 화이자 백신을 접종할 예정이다.



 운정행정복지센터 다목적홀에 마련된 ‘운정 예방접종센터’에는 의사 6명, 간호사 12명, 행정지원 인력 21명, 자원봉사 10명 등 총 49명이 배치돼 하루 최대 1,100명을 접종할 계획이다. 파주시는 이를 위해 화이자 백신 261,000회분을 확보했다.



 이날 최종환 파주시장과 파주시의회 한양수 의장, 손배찬 예결특위위원장, 박대성 자치행정위원장, 이용욱 도시산업위원장, 목진혁 운영위원장, 최창호, 윤희정, 박수연, 박은주 의원 등이 센터를 방문해 준비 상황을 보고받고 관계자를 격려했다. 특히 이날 개회한 파주시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위원장 손배찬) 소속 위원들은 회의를 잠시 중단하고 센터를 방문해 시민들이 백신 접종에 적극 참여해 줄 것을 호소했다.



오늘의영상





“파주시청 육상부 전 코치 징역 3년에 신상정보 공개 구형” 육상 전지훈련 중 여성 선수를 강간하려던 파주시청 육상부 전 코치에 대해 검찰이 준강간미수 혐의를 적용 징역 3년을 구형했다. 검찰은 또 성폭력치료프로그램 이수와 신상정보를 공개해 줄 것을 재판부에 요청했다. 의정부지방법원 고양지원 제1형사부(부장판사 김상일)는 15일 오전 자신이 가르치는 육상부 여성 선수를 강간하려다 미수에 그친 파주시청 육상부 김 아무개(36) 전 코치에 대한 불구속 기소 공판에서 검찰의 공소 사실과 변호인의 변론을 들었다. 변호인 측은 검찰의 공소 사실을 모두 인정했다. 이날 검찰은 공소장에서 “피고인은 2021년 3월 6일께 제주도 전지훈련 중 피해자와 함께 술을 마시고 피해자가 술에 취해 잠이 들자 강간하려다가 잠에서 깬 피해자가 소리를 지르는 바람에 미수에 그쳤다.”라며 징역 3년을 구형했다. 김 아무개 전 코치는 최후 진술에서 “제가 세상을 너무 쉽게 생각하고 살아왔던 것을 뼈저리게 반성하고 있다. 앞으로 반성하며 살아가겠다.”라고 밝혔다. 파주시청 육상부 코치였던 김 아무개 씨는 2021년 2월 1일부터 3월 20일까지 48일간 일정으로 선수 9명을 비롯 여성 코치, 감독 등 12명과 제주도 전지 훈련을 떠났다. 김 전 코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