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4.2℃
  • 흐림강릉 1.5℃
  • 맑음서울 6.4℃
  • 구름조금대전 6.2℃
  • 흐림대구 5.5℃
  • 흐림울산 3.6℃
  • 구름조금광주 7.6℃
  • 구름많음부산 6.1℃
  • 구름조금고창 4.9℃
  • 맑음제주 8.4℃
  • 맑음강화 5.8℃
  • 구름많음보은 4.8℃
  • 구름많음금산 5.6℃
  • 맑음강진군 7.5℃
  • 구름많음경주시 3.5℃
  • 구름많음거제 7.7℃
기상청 제공

사회

시민단체, 직원 감시용 CCTV 설치 진상조사 촉구 1인시위

URL복사


시민사회단체 회원들이 파주시 예산으로 운영되는 민주시민교육센터 사무실 안에 직원 감시용으로 보이는 CCTV가 설치됐다며 파주시청 앞에서 파주시의 즉각적인 진상조사를 촉구하는 1인시위를 벌였다.


 시민들은 19일 손팻말을 통해 “민주시민교육을 한다는 민주시민교육센터가 CCTV를 무단설치해 직원의 인권을 침해하고 있다. 인권 감수성이 하나도 없는 센터장은 즉각 물러나야 하고, 파주시는 즉각 진상조사를 실시해 위탁계약을 해지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파주시 민주시민교육센터 서진희 국장은 박병수 센터장이 지난 11월 6일 아침 회의를 하는 자리에서 “고용노동부에 성희롱 진정을 넣었냐고 물었다. 그래서 내가 아르바이트 직원도 있고, 업무 회의에서 적절하지 않은 내용이라며 답변하지 않았다. 그랬더니 박 센터장님이 성희롱 진정 넣은 게 맞다면... 하시면서 일방적으로 CCTV를 설치하겠다며 아르바이트 직원에게 지시했다.”라고 밝혔다.
 
 서 국장은 이어 “11월 9일 KT 직원이 CCTV를 설치하러 왔다. 설치를 마친 직원이 센터장님과 아르바이트 직원에게만 CCTV를 핸드폰앱으로 볼 수 있는 방법을 알려줘서 그럼 내가 감시당하는 것 같으니까 나한테도 앱을 깔아달라고 했다. 그랬더니 박병수 센터장님이 설치 직원에게 그냥 가시라고 해서 나는 결국 앱을 못 깔았다.”라며 CCTV 설치를 동의해준 것이 아니라 일방적으로 설치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박병수 센터장은 18일 “그동안 성희롱 주장 등이 있어 근거를 확실하게 남겨 둘 필요가 있었고 사무실 잠금장치도 허술해 서진희 국장에게 동의를 받아 CCTV를 설치하게 됐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민주시민교육센터에 설치된 CCTV는 말소리가 기록되는 것이 아니어서 굳이 CCTV를 설치했어야 했는지 궁금증을 더하고 있다. 더욱이 박병수 센터장과 서진희 사무국장의 말 속에 ‘성희롱’이라는 말이 똑같이 언급되고 있어 민주시민교육센터 안에서 어떤 불미스러운 일이 있었는지 의혹을 사고 있다.


오늘의영상